> 증권·금융 > 은행

상반기 금융지주 순익 11조4700억…전년比 50%↑

은행·금융투자 이익 증가
대손충당금 적립 기저효과

  • 기사입력 : 2021년09월07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0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올해 상반기 금융지주사들의 순이익이 전년 대비 50.3% 증가했다.

은행 부문을 중심으로 이자이익이 확대되고 증시 활황 등에 따라 금융투자 부문 이익이 증가한 가운데, 전년도 대손충당금 적립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이다.

7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21년 상반기 금융지주회사 경영실적(잠정, 연결기준)'에 따르면 KB·신한·농협·우리·하나·BNK·DGB·JB·한투·메리츠 등 금융지주회사 10곳(소속사 250곳)의 연결당기순이익은 11조4700억원이었다.

(자료=금융감독원)

이는 작년 상반기보다 3조8400억원(50.3%) 증가한 실적이다.

상반기 순이익을 자회사 권역별로 보면 이익 비중이 가장 큰 은행(52.1%)의 순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1조4491억원(26.5%) 증가했고, 금융투자·보험·여전사 등이 각각 1조6697억원(132.2%), 4102억원(55.0%), 6715억원(52.9%) 늘었다.

지난 6월 말 기준 금융지주의 총자산은 작년 말보다 141조원(4.8%) 증가한 3087조원이다.

자산 비중은 은행(74.1%)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금융투자(10.3%), 보험(8.6%), 여신전문금융회사(6.1%) 등 이었다.

은행지주의 총자본비율은 작년 말보다 0.92%포인트(p) 상승해 15.55%였다.

기본자본·보통주자본 비율은 각각 1.00%p, 0.80%p 상승한 14.19%, 12.73%였다.

모두 규제비율(총자본 11.5%·기본자본 9.5%·보통주자본 8.0%)을 웃돈다.

금융지주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54%로 작년 말보다 0.04%p 떨어졌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34.56%로 작년 말 대비 3.13%p 상승했다.

금융지주의 부채비율은 28.29%로 작년 말보다 0.58%p 하락했다. 이중레버리지비율(자회사 출자총액/자본총계)은 115.31%로 작년 말보다 3.23%p 떨어졌다.

지난 6월 말 기준 금융지주사 소속회사는 277곳이다. 신한지주의 신한생명보험 베트남 현지법인 편입 등으로 전년 말 대비 소속회사 수가 총 13개 증가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정책지원 종료 및 시장환경 변화 등에 따른 불확실성에 대비토록 적정 수준의 대손충당금 적립, 자본확충·내부유보 등 손실흡수력 제고를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