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세계 성탄용품 메카 중국 이우 해운비 원가 저환율로 수출 몸살

크리스마스 트리 주문폭증에도 비용 상승 출하 못해
코로나19 후 주문 회복, 단 곳곳 코로나 악령 여전

  • 기사입력 : 2021년09월02일 10:1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2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의 크리스마스 용품 제조업체들이 주문은 폭증하는데 파업 항구적채에 따른 해운 운송비 상승, 원재료 가격 상승과 저환율 등으로 정상적인 생산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다.

21세기 경제 보도는 2일 중국 성탄 용품 최대 제조 수출 기지인 저장성 이우(義烏) 기업들에게 한여름은 성탄 용품 수출 최대 성수기이지만 쇄도하는 수출 오더에도 현장 기업인들의 얼굴 표정이 밝지 않다고 전했다.

올해 트리와 각종 장식품 선물 등 크리스마스 용품 수출 주문은 코로나19 발생의 해였던 2020년에 비해 전반적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올해는 해운 운송비와 원재료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고 위안화 가격 까지 급등함에 따라 이우와 광둥성 둥관 등 성탄 용품 제조 수출업체들의 출하에 타격을 주고 있다.

21세기 경제보도는 원재료 가격 상승에 해운 운송비 급등, 위안화 강세(저환율)를 감안하면 이우를 비롯한 성탄용품 수출 업체들의 이익이 급격히 축소될 것이라며 이때문에 주문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우 제조 업체들의 수출 영업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우는 세계 성탄 용품 공급의 주요 기지이자 중국 수출의 청우계로서 올해의 경우 크리스마스 트리를 비롯한 각종 성탄 장식품과 선물 등의 수입 문의와 주문이 예년보다 2개월 정도 이른 5월 부터 쇄도했다.

성탄용품 제조업체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2020년 하반기 이후 코로나19 팬데믹과 파업 등으로 정박과 하적이 지연되고 이 때문에 해운 운송비가 급등하고 있다는 점이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과 미국 해운가격은 콘테이너 한개 기준 2020년 8월 3000달러에서 1년 뒤인 현재 두배에 달하는5000~6000 위안으로 치솟았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사진=바이두]. 2021.09.02 chk@newspim.com

해운 운송 가격 급등을 감당하지 못한 기업들은 선적을 하지 못한 채 또다시 막대한 물류를 들여 수백만개의 크리스마스트리를 물류 창고에 보관하는 상황이다. 물류 창고 비용을 감당하지 못한 기업들은 공터를 임대해 상품을 산더미처럼 야적해놓고 있다.

해운 운송비 부담과 함께 중국 성탄용품 기업들은 원재료 가격이 급등했음에도 이를 수출 가격에 반영하지 못해 수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많은 업체들이 수출을 해도 이익이 없는 장사를 하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성탄용품 제조업체들은 원재료 상승 등 원가 인상요인이 많지만 유럽과 미국의 코로나 팬데믹으로 수출가격에 반영하기 힘든 형편이라며 원가 인상 요인을 업체 스스로 감당하면서 용품 제조 수출 업체들이 샌드위치 상황에 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다 위안화 강세 까지 중국 성탄 용품 업체들의 이익에 직격탄을 가하고 있는 형국이다. 21세기 경제보도는 업체 책임자를 인용, 위안화 가치가 크게 올라 환율 요인만으로 기업들은 8% 정도의 이익을 반납해야하는 상황이 됐다고 전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