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채권

연준 7월 회의 지켜본 월가 '연내 테이퍼링 신호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9일 04:5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9일 04: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7월 통화정책 회의에서 제로 수준의 기준금리와 월 1200억달러 규모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유지, 이변 없는 결과물을 내놓았지만 이른바 테이퍼링을 강하게 예고했다는 데 월가와 주요 외신이 한 목소리를 냈다.

성명서에 테이퍼링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없었지만 미국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평가를 사실상 상향 조정, 자산 매입을 축소할 가능성을 내비쳤다는 해석이다.

월가의 시선이 다음달 열리는 잭슨홀 미팅에 집중된 가운데 주요 외신들은 연준이 연내 테이퍼링에 착수하는 시나리오를 점치고 있다.

28일(현지시각) 연준이 이틀 간의 회의를 마치고 시장의 예상대로 기존의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한 가운데 월가는 정책자들의 경기 판단에 조명을 집중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확산에도 경제가 향상되고 있고, 고용 및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향하고 있다는 진단이 이달 회의의 포인트라는 얘기다.

특히 팬데믹 충격이 가해진 섹터가 취약하다는 지난달 평가와 달리 해당 부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지만 개선되고 있다고 언급, 경기 평가를 상향 조정했다는 해석이다.

블룸버그와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이 이날 회의 결과에 대해 정책자들이 테이퍼링 신호를 보냈다는 의견을 내놓았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내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할 뜻을 내비쳤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본부 [사진=블룸버그]

뱅크레이트의 그렉 맥브라이드 애널리스트는 폭스 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경제 펀더멘털의 진전을 언급함으로써 연준은 사실상 첫 테이퍼링 신호탄을 보낸 셈"이라고 주장했다.

월가의 이코노미스트는 연준 정책 위원들이 이달 회의에 앞서 테이퍼링 시기와 형태를 근간으로 다양한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논의를 가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델타 변이가 확산되면서 최근까지 정책자들의 의견이 엇갈렸지만 파월 의장은 통화정책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델타 변이가 미국 경제 회복에 미치는 영향력이 제한적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인플레이션이 적정 수준을 넘어설 경우 대응할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지난 6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5.4% 상승하며 13년래 최고치를 나타낸 가운데 월가의 구루들은 물가 상승이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장기적인 추세로 이어질 것이라며 경고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미디올래넘 인터내셔널 펀드의 브라이언 오라일리 시장 전략 헤드는 WSJ와 인터뷰에서 "파월 의장이 솔직하다면 월가의 모든 이코노미스트가 인플레이션 지표에 크게 놀랐고, 아직 지표가 안정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정책자들은 테이퍼링 논의를 본격화하는 수순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노스웨스턴 뮤추얼 웰스 매니지먼트의 브렌트 슈트 최고투자전략가를 포함한 시장 전문가들은 델타 변이를 빌미로 연준이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을 공식 발표하지 않더라도 8월 잭슨홀 미팅 혹은 9월 회의에서 이를 선포할 것이라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월가의 대표적인 강세론자로 통하는 제러미 시겔 펜실베니아 대학교 와튼스쿨 교수는 CNN과 인터뷰에서 정책자들이 매파 기조로 무게중심을 옮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따르면 국채시장의 트레이더들 사이에 2022년 말까지 연준이 최소 한 차례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기자회견을 지켜보는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이날 연준 회의 결과 발표 후 장중 2bp(1bp=0.01%포인트) 올랐지만 1.267%로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다.

장기물 국채 수익률과 미국 경제 펀더멘털의 괴리가 지나치다는 지적이 봇물을 이루는 가운데 월가는 테이퍼링의 구체적인 시기 및 속도를 둘러싼 밑그림이 제시된 이후 시장 금리 움직임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금리가 가파른 상승을 연출할 경우 주식을 포함한 자산시장에 또 한 차례 충격을 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AXS 인베스트먼트의 그렉 바수크 최고경영자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당분간 투자자들의 시선이 연준의 행보에 밀착된 가운데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프린시펄 글로벌 인베스터스의 시마 샤 전략가는 "정책 측면의 버팀목이 힘을 다하는 상황을 감안해 투자 대상을 우량주에 집중하는 등 보수적인 전략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