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7/23 중국증시종합] 자원·증권株 강세 불구, 3대 지수 동반 하락

3대 지수 주간 상승폭 +0.31%·+0.38%·+1.08%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7:0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23일 오후 5시02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상하이종합지수 3550.40(-24.33, -0.68%)
선전성분지수 15028.57(-233.62, -1.53%)
창업판지수 3469.87(-74.57, -2.10%)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23일 약보합으로 출발한 A주 3대 지수는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68% 내린 3550.40포인트를 기록했고, 선전성분지수는 1.53% 하락한 15028.57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창업판지수는 거래를 이어가면서 낙폭을 확대, 2.10% 내린 3469.87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이번주 5거래일(7월 19~23일) 간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각각 0.31%, 0.38% 올랐고, 창업판지수는 1.08% 상승했다.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 창업판지수 거래액은 각각 6042억 위안, 7745억 위안, 3217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이날 해외자금은 매도세가 우위를 점했다. 이날 46억 5900만 위안의 순매도를 기록한 북향자금(北向資金, 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 중 후구퉁(滬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상하이 증시 투자)을 통한 거래는 4억 9300만 위안의 순매수를 기록한 반면, 선구퉁(深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선전 증시 투자)을 통한 거래는 51억 5200만 위안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섹터별로 보면 철강·비철금속 등 자원주가 거래 초반 강세를 주도했다. 철강 섹터에서는 수도철강(首鋼股份·000959) 등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비철금속 테마주 가운데서는 중국비철금속(中色股份·000758) 등이 큰 폭으로 올랐다.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한 것에 더해 8~9월 수요 성수기가 도래하면서 업계 호황이 지속될 것이란 기대감이 각 섹터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오후 들어서는 방산 섹터가 상승폭을 키우기 시작했다. 이군실업(利君股份·002651), 북경베이모하이테크(北摩高科·002985), 강서홍도항공공업(洪都航空·600316)은 상한가를 달성했고, 구비특우주항공과기(歐比特·300053), 화주중공응급장비(中船應急·300527)도 3% 이상 올랐다. 업계의 실적 호조와 함께 다수 기업이 향후 3년 간 상당히 빠른 속도의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섹터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이와 함께 상반기 예상을 뛰어넘은 실적 호조에 힘입어 증권사 섹터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해통(海通)증권은 증시 거래액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데 더해 각 종목별 실적 호조가 이어지면서 증권사 종목들의 밸류에이션이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 증권사 테마주의 저점 매수 기회에 주목할 것을 추천했다.

반면, 고량주(바이주)와 의료미용 섹터는 약세를 이어갔고, 화웨이(華為) 독자 개발 운영체제(OS) 훙멍(鴻蒙) 테마주도 부진한 흐름을 나타냈다.

한편, 거풍투자고문(巨豐投顧)은 최근 3개월 간 섹터별 순환 등락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구조적 장세가 심화했고, 특히 이달 들어서는 A주의 등락폭이 더욱 커지면서 이슈 중심의 테마주·핵심자산종목·경기순환주가 상호 간 엇갈린 흐름을 연출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상반기 어닝 시즌이 본격화한 가운데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한 반면 주가 흐름은 담담했던 실적주에 관심을 갖되, 최근 이슈가 된 반면 실적은 부진한 종목들에도 주목하여 리스크를 피할 것을 조언했다. 

[그래픽=텐센트 증권] 상하이종합지수 7월 23일 주가 추이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 (hongwoori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