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디디추싱 제재후 중국 공유차업계 파이쟁탈전 격화

메이퇀 공유차 웨이신 샤오청쉬 서비스 나서
업계 지각변동 꿈틀 디디 왕국 붕괴 전망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0:59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디디추싱(滴滴出行)을 제재하고 나선 이후 중국 공유차 업계에 시장 쟁탈 대전이 가열되고 있다.

메이퇀다처(美團打車) 차오차오추싱(曹操出行) 서우치웨처(首氣約車) 등 디디추싱 바로 아래 선발 기업들은 당국의 디디 제재를 영업력 확대의 절호의 기회로 보고 기사와 신규 고객 확보 등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공유차 기업들은 회사 입금액의 파격적 할인 등을 앞세워 신규 기사 모집에 전력을 쏟고 있다. 업체들은 이용 승객에 대해서도 50% 요금 할인 등의 우대 혜택을 제공하며 치열한 고객 확보 경쟁을 펼치고 있다.

가오더지도(高德地图)앱도 디디 영업 확장세가 주추한 틈을 이용해 자체 플랫폼을 통한 공유차 기업들의 서비스 영업을 확대하는 것외에 외출 교통 생활 서비스 분야 사업을 강화하고 나섰다.

O2O 외식 등 신경제 분야 선발 기업인 메이퇀(美團)은 최근 웨이신 샤오청쉬에 메이퇀 공유차 서비스를 개설했다. 이는 기존 메이퇀 공유차 앱에 이어 스마트 서비스를 강화해 공유 콜택시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업계 보고서는 중국 인터넷 공유자동차 사용자가 2020년 말 기준 3억 6500만명 시장 규모는 2691억 위안에 달한다고 밝혔다. 공유차 시장은 2020년 코로나 발생으로 위축됐다가 최근들어 급속히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O2O 선발 업체 메이퇀 공유차 서비스 앱이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사납금 면제 등 파격적이 우대혜택을 제공하고 나섰다.  2021.07.20 chk@newspim.com

인터넷 공유차 감독관리 정보 플렛폼은 2021년 6월 30일 현재 중국 전역에 영업 허가를 얻은 인터넷 공유 차량 회사만 모두 236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발급된 공유차 운전 기사 허가증도 349만 3000 개에 달하며 차량 운영증은 132만 7000개에 이른다.

통계에 따르면 6월 한달 전국 주문 건수는 7억146만 건 에 달했다. 특히 디디추싱 다음의 선발 주자인 차오차오추싱(曹操出行)과 헝다오추싱(享道出行) T3추싱(出行)의 주문 건수가 증가해 주목을 끌고 있다.  

메이퇀은 자사 공유차 서비스 샤오청쉬가 웨이신 샤오청쉬에 진입홤으로써 이용자의 사용 편의를 크게 개선하는 것은 물론 사용자들의 이용 효율도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 공유차 시장에 디디추싱 사태이후 업체간 시장 파이 쟁탈전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메이퇀 공유자가 전통적 앱 다운방식이 아닌 샤오청쉬 진입을 통한 방식으로 효율적인 신규 고객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디디추싱은 미국 증시 상장후 중국 당국이 개인 정보 유출을 문제삼아 추가 앱 다운로드 금지, 이용자 모집 금지 등의 영업 제재를 가하고 나서면서 창업이래 최대의 경영 위기를 맞고 있다. 19일 베이징 시내의 한 디디 공유 콜택시 기사는 디디는 현재 공유차 기사들의 신규 등록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전문가는 중국 공유차 시장은 그동안 디디추싱 한개 회사가 시장의 80% 안팎을 독점해왔다며 6월 말 디디의 미국증시 상장에서 비롯된 당국의 디디 제재가 디디의 중국 공유차 시장 독점 구조에 상당한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선발 업체인 차오차오 T3 등은 디디가 정부의 제재에 직면한 지금이 시장 파이를 확대할 절호의 기회라고 보고 2~3개월 동안 휴가를 중단하고 특근을 늘리는 등 비상 근무 체재에 돌입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