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의용 외교 "한국, 평화·자유·번영 유엔 가치 보여준 좋은 사례"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 개회사에서 강조

  • 기사입력 : 2021년06월17일 10:43
  • 최종수정 : 2021년06월17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7일 한국의 유엔 가입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유엔의 역사는 평화, 자유, 번영을 향한 유엔의 가치를 전세계에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대면·화상 복합 방식으로 열린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 개회사(영상)를 통해 "전쟁으로부터 재건과 성장을 이룩하는 전 과정에 유엔은 한국과 함께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17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국 유엔가입 30주년 국제포럼'이 열린 가운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의 개회사가 영상으로 나오고 있다. 2021.06.17 yooksa@newspim.com

그는 "지난 1991년, 남북한의 동시 유엔 가입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가 평화공존의 길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는 희망을 품었다"며 "(한국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에는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흔들림 없이 노력해왔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도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1991년 9월 17일 늦은 유엔가입에도 지난 30년간 유엔에서 우리의 역할과 기여를 꾸준히 확대해 왔다"며 "국제환경 변화는 우리에게 그간의 성과를 뛰어넘는 보다 큰 역할을 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향후 30년 유엔에서 ▲분쟁해결과 평화 달성을 위한 노력 강화 ▲팬데믹, 기후변화 등 새롭게 부상하는 안보위협에 선제적 대처 ▲미래 세대 평화를 위한 포용적인 역량을 결집 등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평화, 자유, 번영이라는 유엔이 지향하는 가치를 한반도에서 완전히 구현시키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를 넘어서 전세계 모든 이들의 일상에도 평화가 자리잡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열린 국제포럼은 '유엔 가입 30주년: 또 다른 30년을 열다'를 주제로 한국과 유엔의 국제평화 파트너십을 재조명하고, 다자무대에서 한국 외교의 미래지향적 방향성을 모색한다.

개회식은 정 장관의 개회사에 이어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 사무총장, 보즈키르 제75차 유엔총회 의장,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 및 한승수 제56차 유엔총회 의장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지는 3개 세션에서는 국제평화·안보·인권 분야 주요 학계인사와 유엔 고위인사, 전직 주유엔대사들이 참석해 전문적인 식견을 바탕으로 각 주제별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각 세션의 주제는 ▲세션 1 "세계 석학들이 들려주는 유엔과 평화 이야기" ▲세션 2 "전직 주유엔대사들이 들려주는 유엔 속 대한민국 이야기" ▲세션 3 "유엔과 함께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평화 이야기"다.

'유엔 가입 30주년 국제포럼'은 유엔 공식 미디어 사이트(webtv.un.org)와 외교부 페이스북(www.facebook.com/mofakr.kr) 사이트를 통해 생중계되며, www.korea-un30.or.kr 를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