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주식 못믿겠다' 예페이 주가조작 폭로 시장불신 고조

에페이 폭로 주가 조작 회오리 A주 강타
증감회 당국 엄정 조사 처리 방침 밝혀

  • 기사입력 : 2021년05월18일 09:51
  • 최종수정 : 2021년05월18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증시가 사모펀드의 왕 예페이(葉飛)의 폭로로 주가 조작 회오리에 휘말려들었다.

17일 중국 증감회는 예페이(葉飛)가 중위안가구(中源家居, 603709) 리퉁전자(利通電子)등이 불법적인 시가 관리(주가 조작)를 해왔다고 폭로함에 따라 정식 조사에 착수했다. 증감회는 악성 주가 조작과 내부자 거래 등 각종 위법 행위를 엄중 조사해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5월 9일 중국증시에서 '사모펀드의 왕'으로 불리는 예페이가 자신의 웨이보에 중위안가구가 시가 관리를 해왔다며 주가조작 사실을 폭로하면서 수면위로 떠올랐다. 이 주가 조작에는 대주주와 함께 다수의 공모펀드 매니저들이 대거 가담했다고 예페이는 주장하고 있다.

상하이 거래소는 폭로가 나온뒤 중위안가구에 대한 예약 면담 서한과 함께 감관 업무 서한을 발송하고 관련 계좌와 폭로 사실의 진위 여부에 대한 조사에 들아갔다. 중위안가구는 조가조작(시가 관리)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중위안가구의 입장 발표후 예페이는 중위안가구 외에도 웨이신눠(維信諾) 하오즈기전(昊誌機電) 룽지기계(隆基機械)등이 시가 관리 주가조작을 일삼아왔다며 매주 한 개 기업 씩 18개 상장사를 폭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중에는 헝타이증권 민생증권 신만굉원증권 등 대형 증권사들도 포함돼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위안가구는 공시를 통해 사모펀드 전문가 예페이가 주장한 주가조작 스캔들을 공식 부인했다. [사진=신랑재경] 2021.05.18 chk@newspim.com

중위안 주가조작 이슈가 주말에 증폭된 뒤 첫 거래일인 17일 중국 증시에서는 이른바 '예페이 테마주'들이 일제히 대폭락세를 나타냈다. 예페이가 시가 관시 사실을 직접 폭로한 중위안가구은 8%하락했고 웨이신눠와 하우즈기전은 각각 8%, 19% 폭락세를 보였다.

또다른 예페이 테마주들도 주가조작 회오리 바람에 휘말려 대폭락세를 나타냈다. 룽지기계(隆基機械, 002363) 둥팡스상(東方時尚, 603377) 파란타아커(法蘭泰克. 603966)는 하한가를 보였고, 웨이신눠(維信諾, 002387) 궈과후이(國科微, 300672) 등의 주가도 대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증권거래소 당국에는 주가 조작 사건에 대한 A주 주식 투자자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변호사들은 예폐이의 주가 조작 폭로 배경을 주시해야한다면서 그의 폭로가 자수와는 다르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예페이 주가조작 폭로 사건은 17일 중국 A주 증시 흐름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상하이 선전 양대 증시 4000여개 종목중 3000개가 넘는 종목 주가가 하락했고 100여개 종목은 하한가를 나타냈다.

하지만 고량주 테마주 등 큰손 투자자들이 집중 투자해온 핵심 자산가치주 종목군은 일제히 급등세를 보이면서 상하이와 선전 증시 주요 지수를 일제히 상승세로 끌어올렸다.

예페이 주가조작 사건으로 시장이 혼란을 겪은 와중에도 외국인 자금은 25억 7800만 위안 순유입을 기록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