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인플레 경고 이번엔 적중' 자산시장 먹구름

기사입력 : 2021년05월06일 03:42

최종수정 : 2021년05월06일 03:42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월가 구루들의 인플레이션 경고가 이번에는 맞아떨어지는 모습이다.

지난 1분기 연방준비제도(Fed)가 주시하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 지수가 3.5% 급등, 2011년 이후 최대 상승을 기록했다.

목재부터 옥수수까지 원자재 가격이 기록적인 상승을 보인 데 따라 건축업계와 식품업계로 파장이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상황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에 따르면 1분기 어닝 시즌 기업들의 비용 관련 언급이 크게 늘어났고, 투자은행(IB) 업계는 인플레이션 충격을 목표주가에 적극 반영하는 움직임이다.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과 기저 효과에 따라 일시적으로 반등한 뒤 안정을 되찾는 시나리오를 점치지만 월가의 판단은 다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블룸버그]

미국을 필두로 한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조와 고용시장 움직임, 정치권과 국제 관계 및 인구 구조까지 일제히 인플레이션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는 얘기다.

과거 40여년간 인플레이션 통제에 초점을 뒀던 정책 기조가 대전환을 맞으면서 자산시장 전반에 후폭풍이 예상되지만 월가는 아직 준비되지 않은 실정이다.

5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고물가 시대를 예고하는 5가지 근거를 제시하고, 투자자들에게 적극적인 대비를 권고했다.

가장 주목할 부분은 중앙은행이다. 연준 정책자들이 인플레이션 상승에 느긋한 입장을 고집하는 것은 이제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

제롬 파월 의장에 이어 다른 정책자들도 금리인상과 자산 매입 프로그램의 축소에 대해 소극적인 움직임이다.

이날 에릭 로젠그렌 보스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보스톤 대학이 주최한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인플레이션 상승이 지난해 화장지 품귀 현상처럼 일시적일 것"이라며 "테이퍼링은 아직 시기상조"라고 주장했다.

연준 의장 출신의 미 재무장관이 자신의 대규모 지출이 경제 과열을 일으키지 않으려면 연준의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직설적으로 털어 놓았지만 미지근한 반응이다.

밀튼 프리드먼을 포함한 경제학자들과 월가의 구루들은 연준의 정책 실패를 우려하고 있다. 물가에 대한 판단이 빗나가면서 적절한 대응 시기를 놓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미국 정부의 대규모 재정 적자 역시 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트럼프 행정부는 팬데믹 사태 이전부터 전폭적인 법인세 인하를 단행하며 재정 적자를 새로운 영역으로 끌어올렸고, 바이든 행정부 역시 슈퍼 부양책으로 재정 지출을 늘렸다.

정부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과 흡사한 실수를 저지르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을 높이는 상황을 피하기는 어렵다는 진단이다.

월가 [사진=로이터 뉴스핌]

탈세계화 역시 물가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이다. 과거 40여년간 주요국의 자유 무역 시스템을 경쟁을 높이는 한편 가격 하락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 노선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공급망 교란, 여기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까지 탈세계화 움직임은 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인구 구조 역시 근본적인 위협 요인이다. 전세계 굴뚝에 해당하는 중국의 인구가 정점에 근접했고, 미국은 이미 지난 10년간 인구 증가가 1930년대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특히 노동 인구가 줄어들 경우 경쟁이 저하되는 한편 노동 비용이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임금 상승은 연준이 가장 주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다.

마지막으로 고용 시장의 상황이다. 미국의 경우 바이든 행정부의 지지 하에 노동조합의 영향력이 높아졌고, 미국 주요 지역과 유럽에서는 경쟁을 고조시키는 한편 임금 상승을 압박하는 이른바 긱 경제를 정조준하고 있다.

지난주 미 노동부는 우버 운전사를 중심으로 긱 경제의 근로자들이 정규 직원으로 대우 받아야 한다고 주장해 세간의 시선을 끌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속도가 완만해 보이지만 거대한 기류가 이미 본격화되기 시작했다고 WSJ은 강조했다.

장기간 잠자던 인플레이션의 반전은 채권시장을 중심으로 자산 가격에 커다란 충격을 가할 수 있고, 이를 제 때 인식하지 못할 경우 치러야 할 대가는 더욱 클 것이라는 경고다.

 

 

higrace5@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는 그새 100억 챙겼다"...'루나 사태' 후폭풍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로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 전체가 요동치면서 가상자산을 규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특히 루나 상장폐지 과정에서 거래소들이 늑장 대응으로 일관해 피해가 확대되면서 '가상자산거래소 책임론'도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루나가 '혁신'에서 '휴지조각'이 되기까지 전 과정에 거래소의 역할이 다분히 있었다는 지적이다. ◆상장폐지 늑장 대응…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 수익 100억 2022-05-24 15:54
사진
2조원 뛰어넘는다…전 세계가 열광하는 '손흥민 효과'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시아 축구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의 천문학적 경제효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미 2년 전부터 2조원 이상으로 추산된 만큼 6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프리미어리그의 스타 '손흥민 효과'를 광고계가 주시할 전망이다. ◆ 데뷔 이후 연봉 20배 껑충…2년 전에도 2조원 추산된 '손흥민 효과' 손흥민은 16세에 독일 1부 리그 유소년팀에 입단할 당시부터 12년간 약 8억원에서 165억까지 몸값을 20배 이상 올렸다. 그는 2008년 독일 분데스리가(1부) 함부르크SV 유소년팀에 입단한 뒤 2010년 연봉 57만2000유로(약 8억원)에 계약했다. 이후 3시즌 간 뛰어난 경기력과 득점을 기록하며 주목받았고 2013년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으로 팀을 옮겼다. 이적료 2022-05-24 14:42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