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채권

'인플레 오버슈팅' 연준 첫 정책 실험, 월가 반응은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1년03월18일 05:09
  • 최종수정 : 2021년03월18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3월 통화정책 회의 결과는 적어도 겉으로 보기에 '서프라이즈'가 없었다.

월가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유지한 한편 정책위원들의 향후 기준금리 전망치를 반영하는 점도표에서 2023년 말까지 제로금리 정책을 유지한다는 입장이 드러났다.

정책자들은 테이퍼링에 대한 시장의 우려도 진정시켰다. 월간 최소 1200억달러 규모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제롬 파월 의장이 테이퍼링을 저울질 할 때가 아니라며 재차 확인했다.

하지만 사실상 이번 FOMC에서 연준은 금리인상에 나서기 전 경제 성장률과 인플레이션의 오버슈팅을 용인하는 전례 없는 실험을 단행한 셈이다.

정책자들은 올해 미국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6.5%로 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이 공급되기 이전인 지난해 12월 예상치 4.2%에서 상당폭 높여 잡았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전망치 역시 상향 조정됐다. 연준이 주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전망치가 2.4%로 제시했고, 변동성이 높은 음식료와 에너지를 제외한 핵심 PCE 물가 상승률은 2.2%로 전망됐다.

정책자들은 성장률과 인플레이션이 내년 일보 후퇴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점도표에 제시된 제로금리 정책 기조가 그대로 지켜질 경우 적어도 단기적으로 두 가치 거시경제 지표가 오버슈팅하는 상황을 통화정책 대응 없이 관망한다는 입장을 취한 셈이다.

이와 관련, 주요 외신과 시장 전문가들은 연준이 '미지의 영역'에 발을 들여 놓았고, 오버슈팅에 대한 첫 시험대에 오른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미국 워싱턴 연방준비제도(Fed) 본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FOMC가 열리기 전 월가는 연준이 난감한 상황을 맞았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백신 공급 이후 경제 활동 재개와 1조9000억달러에 달하는 슈퍼 부양책에 따라 성장률 개선과 인플레이션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데 이견의 여지가 없고, 정책자들은 이를 인정하는 동시에 팬데믹 사태를 빌미로 동원한 제로금리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데 대한 정당성을 제시해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제를 떠안았다는 얘기다.

이날 정책 결정에 뉴욕증시가 강한 상승 반전으로 화답했고,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장중 6bp(1bp=0.01%포인트) 가량의 상승분을 대부분 토해냈지만 금융시장의 경계감이 진화되지 않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당장은 연준이 물가보다 고용시장의 정상화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상승 기대감이 이어지면서 2월 중순 이후 번졌던 금리 발작과 금융시장 혼란이 재연될 여지가 높다는 지적이다.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펀드 매니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베이에서 투자자들은 금융시장의 가장 커다란 리스크 요인으로 코로나19가 아닌 인플레이션 상승과 채권시장 혼란을 꼽았다.

코너스톤은 보고서를 내고 "연준이 인플레이션 상승을 용인하면서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투자자들이 가지려면 그만한 근거를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통화정책 회의에 앞서 월가의 투자은행(IB) 업계는 2022년 제로금리 정책 이후 첫 금리 인상이 이뤄지는 한편 2023년 말까지 세 차례에 걸친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일부에서는 물가 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커질 경우 정책자들 사이에 금리 인상 시기를 둘러싼 갑론을박이 벌어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실제로 이날 점도표에서 정책자들의 전망치 중간값은 2023년 말까지 제로금리 정책의 유지를 시사했지만 각 정책위원들의 전망치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경계감이 확인됐다.

미국 워싱턴 연방준비제도(Fed) 본부 [사진=로이터 뉴스핌]

18명의 위원들 가운데 2022년 금리 인상을 예상한 정책자가 4명으로 나타났고, 2023년 인상을 점치는 이들은 7명에 달했다.

지난해 12월 17명의 위원들 가운데 2022년과 2023년 인상을 예고한 정책자가 각각 1명 및 5명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작지 않은 변화라는 지적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날 뉴욕증시가 FOMC 결과에 반색했지만 불확실성이 진화되지 않았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JP모간 애셋 매니지먼트의 휴 짐버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이 높은 만큼 우호적인 통화정책에 크게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금융시장은 당분간 연준의 정책 행보에 과거보다 훨씬 민감한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페어리드 스트래티지의 캐티 스톡턴 대표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주식시장이 단기적으로 강한 피로감을 나타낼 전망"이라며 "소형주 지수와 다우존스 지수가 강한 상승 탄력을 보였지만 새로운 모멘텀이 부재한 데다 인플레이션 리스크에서 비롯된 혼란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