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주가 2000위안대 사수 안간힘, 중국증시 큰손들 '귀주모태' 경쟁 매도

2021년 1분기 이익증가율 한자리수 후퇴 실적개선 난망
실적 둔화추세에 PER 높아, 주가 하락 압력 가중
귀주성 국자위 외국인 큰 손들 보유지분 계속 줄여

  • 기사입력 : 2021년04월28일 17:1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8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증시 최고가주인 귀주모태(貴州茅台, 구이저우 마오타이, 600519.SH) 실적 성장세와 주가 랠리가 완전히 막을 내린 것인가'.  요즘 A주 증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2019년 초 이후 시장 랠리를 주도해온 귀주모태 주가의 향배다.  

귀주모태가 4월 27일 발표한 실적 보고서에서 매출과 이익 등 성장 속도가 급격히 둔화하고 현금흐름도 악화한데다 증권기관과 구이저우성 국자위, 후강통 투자 기관(외국인 자금)이 지분을 대폭 줄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귀주모태 경영 및 주가 앞날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28일 경제 매체 제일재경은 귀주모태의 27일 실적 보고서를 인용, 2021년 1분기 이 회사 영업 수입이 272억 7100만 위안으로 동기 대비 11.74% 증가했다고 전했다. 순이익은 139억 5400만 위안 6.57% 성장에 그쳤다. 한창때인 2017년 67%에 달했던 귀주모태 순이익 증가율이 한자리수 까지 고꾸라진 것을 시장은 불안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실적 악화 우려속에 대형 기관들이 귀주모태 주식을 처분하고 나서면서 주가 하락 추세를 한층 심화시키고 있다. 후강통을 통한 외국 자금은 1분기에 귀주모태 보유 주식을 841만 주 줄였다. 구이저우성 국자위도 같은 기간 182만주 넘게 귀주모태 지분을 축소했다. 다만 공모 펀드 등의 자금이 꾸준히 매물을 소화하는 추세를 보였다.

기관 보고서에 따르면 백주 업종 주식은 앞으로도 매년 평균 이익 증가속도가 10~20%에 달할 전망이다. 만약 이익 증가율을 18% 정도로 보면 이론상으론 미래 10년 동안 귀주모태 등 백주 업종 주가는 여전히 두배 이상 오늘 가능성이 있다. 다만 연 수익률은 10%이하에 그칠 것으로 분석된다.

백주 업종 대표주인 귀주모태를 예로 들면 이익 증가속도는 2018년 이후 시간이 갈수록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 귀주모태 매 주당 이익 증가율은 2018년 30%에서 2019년 17%로, 다시 2020년 10%로 하락했다. 2017년만 해도 귀주모태 주당 수익률은 21.56위안으로 동기대비 증가속도는 62%에 달했다.

이런 이유를 들어 전문가들은 지금은 백주업종 투자에 신중을 기해야할 때라고 지적한다. 일부 펀드 등 큰 손 투자자들은 지금은 백주 업종 주식을 투자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지금 매입하면 상투권에서 사는 것이고 상당 기간 주가 조정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베이징의 귀주모태 전문 판매장에 귀주모태 대형 술병이 전시돼 있다.  2021.04.28 chk@newspim.com

귀주모태 주가 추이를 보면 과거 10여년간 두차례, 즉 2008년(2007년 정점 후)과 2012년에 급락세를 겪었다. 당시 주가 하락은 실적 호조와 무관했다. 2007년 귀주모태 영업수입은 72억 3700만 위안으로 전년비 47.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4.92억 위안으로 동기대비 무려 80.93% 늘어났다. 2007년 주가수익률(PER)은 72에 달했다.

과거 귀주모태 주가는 2007년 정점을 찍은 뒤 플라스틱 화학 첨가물 사건이 터지면서 주가가 60% 하락하는 대사건을 겪었다. 이후 10년이 채 안돼 귀주모태 주가는 20배나 상승했으며 투자기관들 사이에 전형적인 가치투자 종목으로 자리를 잡았다.

2021년 설 연휴 뒤 첫 개장일인 2월 18일 귀주모태 주가 흐름을 바꾸는 역사적인 날이 됐다. 귀주모태는 이날 PER가 73배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 증시가 사상 최대 과열 상태를 나타냈던 2007년(10월 정점)의 주가 수익률을 넘어서는 수치다.

상대적으로 2007년 80%를 넘어섰던 귀주모태 순이익률은 2020년 10%로 가파르게 떨어졌다. 더욱이 2021년 1분기에 들어서선 이익 증가율이 6.57%로 드물게 한자리수 까지 후퇴했다. 2021년 순이익 예상이 불투명한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식 평가 가치와 이익간의 괴리가 커지고 이것이 큰 손 투자자들이 귀주모태 주식 보유를 줄이는 직접적 요인이 되고 있다.

다만 귀주모태는 여전히 실적 앞날을 낙관하고 있다. 귀주모태는 2020년 실적 발표에서 비록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소비 위축의 영향이 있었지만 백주업종은 강한 생명력과 회복력으로 침체의 늪을 지나왔다며 전반적인 공급조절과 함께 품질 우량화가 촉진되고, 시장 선발기업으로서 마케팅 우세를 보이면서 향후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