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설연휴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늘린다

비대면 명절 프로그램 진행 및 소외이웃 설 선물
위기가구 명절 전‧후 집중 점검 및 위문품비 지원
실내봉안당 폐쇄, 5인 이상 방문 금지 및 방역 철저

  • 기사입력 : 2021년02월08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2월08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장기화 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설연휴를 맞아 '따뜻하고 촘촘하게 안전을 지키는 맞춤형 지원'으로 취약계층 시민과 성묘객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155개의 지역 복지관에서 272개의 비대면 중심 명절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용자들이 모여 전통놀이와 잔치 등이 열리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트로트 공연, 윷놀이나 새해 덕담 나눔, '쿡방(음식조리 방송)' 등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종전 복지관에서 명절행사와 함께 제공되던 설맞이 특식, 후원물품 등은 각 지역복지관 서비스 대상 가정으로 개별 전달된다.

홀몸 어르신, 쪽방 주민, 한부모가정 등 소외이웃 1390가구에 식품 및 생필품, 설 맞이 특별선물을 제공하는 '희망마차'는 꾸러미 키트 개별 전달로 이뤄진다. 노숙인 시설에는 전통놀이 등 명절맞이 여가활동을 자제하고 쪽방촌에는 단체 식사를 금지하며 도시락 등을 대체한다.

명절 전후로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 공과금‧통신비 체납 등 위기가구에 대해 안부 확인 및 모니터링에 집중한다.

또한 취약어르신 3만3939명에게 생활지원사와 사회복지사 3020명이 설 연휴 전‧후로 유선 및 방문 안전확인을 실시한다. 생활지원사부터 서울시까지 비상연락망 체계를 구축해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기초생활수급(생계‧의료) 18만 가구와 생활시설에 입소 중인 어르신 1415명, 거주시설에서 생활하는 장애인 2242명에게도 설 위문금품을 개별 전달한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준수를 통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 6~7일, 11~14일 기간 동안 승화원 추모의집, 용미1묘지 분묘형 추모의집(A·B), 왕릉식 추모의 집, 용미2묘지 건물식 추모의 집 등 4곳의 실내 봉안당을 폐쇄한다.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에 비대면 온라인 성묘채널인 '사이버 추모의 집'을 운영, 온라인으로 성묘와 차례를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옥외 봉안시설, 자연장지 등 야외 시설은 방문 자제를 권고하며 5인 이상 성묘가 금지된다.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무료 순환버스와 온기쉼터도 운영하지 않는다. 설물 방역 조치를 강화하며 출입자 발열체크 및 주기적 소독과 환기(묘지사무소 출입 시)로 감염을 예방한다.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이번 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면서 마음까지 멀어지지 않도록 시민을 따뜻하게 보듬어야 하는 명절"이라며 "시민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따뜻한 설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