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日언론 "바이든, 첫 쿼드 정상회담 온라인 추진…중국 해양진출 견제"

일본·호주, 긍정 검토…중국 의식한 인도는 소극적

  • 기사입력 : 2021년02월07일 11:06
  • 최종수정 : 2021년02월07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인도·태평양전략 전략의 핵심축인 '쿼드'(Quad: 미국·일본·호주·인도로 구성된 비공식 안보회의체) 최초 정상회담을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는 4개국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중국의 해양 진출을 염두에 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한 협력 등이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미국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 벨퍼과학국제문제센터]

교도통신은 쿼드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바이든 행정부가 가장 중대한 경쟁상대로 인식하는 중국의 해양 진출에 관한 대응이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통신은 미국이 각국에 쿼드 정상회담 개최를 호소했지만 기대보다 개최 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분석했다. 국가별 온도 차이 때문인데 특히 대중 정책에서 나머지 3개국과 약간 거리를 두고 있는 인도가 변수라는 설명이다.

인도는 중국을 과도하게 자극하는 사태는 피하고 싶어 해 당초 쿼드 외교장관 회담에도 소극적인 자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개최가 결정되면 쿼드의 결속에 강한 경계감을 보이고 있는 중국이 반발할 것이라는 예상도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홍콩과 신장(新疆)위구르 등 중국 인권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쿼드 외교장관 회의는 2019년 9월 미국 뉴욕, 지난해 10월 일본 도쿄에서 두 차례 열렸지만, 정상회담은 개최된 적이 없다. 쿼드의 결속에 강한 경계감을 보이는 중국은 첫 정상회담 개최가 결정되면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2019년 출범한 '쿼드'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중국 견제용으로 만든 인도태평양 정책의 핵심이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해 8월 31일 쿼드를 공식 국제기구로 만들 뜻을 밝힌 데 이어 한국·베트남·뉴질랜드 3개국을 더한 '쿼드 플러스'로 확대할 의도를 내비치기도 했다. 중국과 맞서 온 4개국 쿼드에 한국 등을 포함시켜 중국 포위망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정책 지우기인 'ABT(Anything But Trump)'에 한창인 바이든 행정부도 중국 견제용 카드인 쿼드 유지와 강화에는 긍정적이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미국평화연구소(USIP) 주최 화상 세미나에서 "우리는 정말로 (쿼드의) 형식과 메커니즘을 넘겨받아 더 발전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