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건보공단, 법무법인 대륙아주와 함께 담배소송 항소심 진행

"제조물 책임·집단 소송 전문성으로 승소 결과 이끌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19일 17:18
  • 최종수정 : 2021년01월19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9일 담배소송 항소심의 외부 소송대리인으로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를 선임하고 고등법원에 위임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건보공단은 지난해 12월 10일 KT&G, 한국필립모리스, BAT코리아(제조사 포함)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흡연과 폐암 발병 간의 인과관계조차 인정하지 않은 1심 판결에 불복하여 법원에 항소장을 접수한 바 있다.

공단 담배소송의 항소심에 새로 선임된 대륙아주는 제조물 책임 소송, 유해물질 피해 소송, 집단 소송 등에 높은 전문성과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법무법인이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이 20일 '500억원대 담배소송' 1심 패소 판결 이후 취재진들을 만나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2020.11.20 adelante@newspim.com

쟁점별로 전문성과 소송 경험이 풍부한 변호사들로 팀을 구성해 건보공단과 국내외 전문가, 관련 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해 승소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만반의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 12월 21일부터 공단 홈페이지, 조달청 나라장터, 기획재정부 알리오 시스템을 통해 소송대리인을 공모한 결과, 4개 법무법인이 응모하였고, 소송대리인 심사위원회를 거쳐 대륙아주가 최종 선정됐다.

김용익 공단 이사장은 "항소심에서는 법무법인 대륙아주가 가진 전문성과 노하우를 토대로 새로운 시각에서 1심 판결을 분석하고, 각 쟁점별 법리 보강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해물질로 인하여 발생한 폐해에 대하여 가해자들에게는 엄중한 책임을 묻고 피해자들은 정당한 배상을 받게 하는 데에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공단의 모든 역량을 집중 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