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다시 흥탄소년단] 그래미까지 넘보는 BTS의 특별한 성공 DNA 세가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16:31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K팝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랐다. 전세계적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는 방탄소년단에게 특별한 DNA가 있는 게 분명하다. '빌보드의 K팝 아이돌' 이후, 지금의 대성공이 있기까지  품고 있는 성공 키워드를 모았다.

◆ 싱어송라이터+아이돌…자체제작의 완성 'BE'

방탄소년단이 직접 곡을 쓰고 안무에 참여하는 '자체제작 아이돌'이라는 점은 일찌감치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빌보드를 정복한 첫 번째 비결로 꼽혔다. 리더인 RM을 비롯해 슈가, 제이홉 등 다양한 멤버들이 타이틀곡은 물론, 앨범 수록곡, 앨범의 방향과 콘셉트 기획에까지 다수 참여해온 곡과 앨범들이 이미 몇년째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인 '빌보드 200'을 거쳐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11.25 alice09@newspim.com

특히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100'에서 1위를 세 차례 거머쥔 후, 발매된 앨범 'BE'는 이같은 특성을 더욱 극대화했다. 앨범 커버와 디자인까지 멤버들이 직접 참여한 앨범으로 단 한 장뿐인 '한정판'임을 강조했다. 이 앨범에는 올해 전세계적으로 퍼진 코로나19로 힘든 이들을 위로하는 곡 ''Life Goes On'이 담겼다. 또래의 청춘들을 음악으로 위로해온 방탄소년단이 가장 어려운 시기, 또 한 차례 주특기를 발휘했다.

◆ 트위터의 아이돌…국내 유일 3000만 팔로워 거느린 글로벌 핫스타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월 17일 트위터에서 3000만 팔로워를 넘어섰다. 26일 현재 3099만1000여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방탄소년단은 국내에서 최초로 1000만, 2000만, 3000만 팔로워 기록을 깬 '트위터의 아이돌'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3년 데뷔 당시부터 트위터와 유튜브 등 다양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동영상 콘텐츠를 통해 전세계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과 실시간으로 소통해왔다. 그 덕분에 '트위터의 아이돌'이라는 별명이 어색하지 않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2020.11.26 jyyang@newspim.com

방탄소년단이 국내에서는 최초, 최고 기록을 썼지만, 3000만 이상의 팔로워를 거느린 해외 아티스트도 꽤 있다. 다만 전세계에 영향력을 과시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1800만 트워터 팔로워를 보유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어마어마한 수치다. 물론 대중가수인 방탄소년단과 프란치스코 교황의 인지도는 단순히 트위터 팔로워 숫자만으로 판단될 수는 없다. 그럼에도 온라인상에서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인지는 대략 실감할 수 있다.

◆ 언택트 공연의 신화…전세계 75만명 시청하며 기네스 기록 보유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장악력은 지난 6월 실시간 온라인 공연 '방방콘 더 라이브'(Bang Bang Con: The Live)로 증명됐다. 당시 이 콘서트는 코로나19 이후 방탄소년단이 최초로 온라인을 통해 전세계 아미를 만난 무대였다. 이 콘서트는 시작 후 30분 만에 200만 접속자가 몰리는 등 대흥행했으며, 최다 시청자가 본 라이브 스트리밍 음악 콘서트로 영국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방탄소년단이 위버스를 통해 '방방콘'을 개최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06.14 alice09@newspim.com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The Guinness World Record)는 7월 22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방방콘이 '음악 콘서트 라이브 최다 스트리밍'(The most viewers for a Concert Live Stream Record)이라는 새로운 기네스 세계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방방콘은 지난달 14일 방탄소년단이 개최한 첫 유료 온라인 공연으로 당시 107개국에서 최대 75만6000여명이 동시 접속했다. 이들은 기네스 기록을 추가한 것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음악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단 평가를 받았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