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뮤콘 2020' 윤상 "코로나사태 속 대중음악의 소통 아이디어 고민"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4:1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윤상이 '뮤콘 온라인 2020'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속 K팝 가수들의 언택트 공연 행보를 높이 평가함과 동시에 대중음악계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 예술감독은 24일 한국콘텐츠진흥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 '뮤콘 온라인 2020'의 '언택트 시대 K-POP의 새로운 흐름' 콘퍼런스에 참석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어느 때보다 위기 속에 놓여있다"며 "코로나19가 아니었다면 '뮤콘'이 열리는 노들섬에서 많은 사람들이 와서 노래를 즐길 수 있을텐데 아쉬울 뿐"이라고 토로했다.

'뮤콘'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외 음악 산업계의 네트워크 구축과 업계 종사자 간의 교류를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2년부터 개최된 글로벌 뮤직 마켓으로,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뮤콘 온라인 2020' 예술감독 윤상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2020.09.16 alice09@newspim.com

이날 윤 감독은 "대중과 직접적으로 만나고 소통해야하는 대중음악 관련 종사자들에게 지금 이 사태는 치명적이지만 역설적이게도, 종사자들은 위로와 희망을 건네야 하는 위치에 있어 대중음악 종사자들은 위로라는 화두를 외면할 수 없는 것도 현실"이라며 "저희가 고민해야 할 부분은 새로운 소통에 대한 아이디어"라고 파악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인터넷, 소셜미디어 등 네트워크 인프라를 가지고 있다"며 "어떤 면에서는 어느 공간에서든 '뮤콘'을 할 수 있는 것도 있는 만큼, 우리에게 주어진 숙제는 인터넷을 통한 교류가 얼마나 효과적일지 고민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윤상은 "여전히 한계는 존재하지만 단순히 정보만 교환하는 수준이 아닌, 교감이 핵심인 대중음악이 특성상 현재 수준 이상의 기술과 아이디어가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기도 하다"며 "기술개발은 엔지니어 몫일수도 있지만, 함께 교감하는 것은 예술가들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윤상은 '뮤콘 2020'을 통해 새로운 소통에 대한 아이디어 뿐 아니라 표현 방식의 확장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표현 방식의 확장은 구체적 말하자면 공연이다. 한국은 IT 강국답게 관련 인프라를 활용해 언택트 공연을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선보였고, 성공시켰다. 국내 기획사들이 이 분야에서 선두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윤상은 "결국엔 우리들, 사람에 대한 이해이며, 코로나19 이전부터 고민해온 숙제일 것"이라며 "대중들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새로운 니즈는 무엇인지 적극적으로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모든 문화예술인들의 숙제인데, 처음부터 그 것이 본분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불확실성이 높았던 시대가 기억되지 않을 만큼, 역설적으로 한 가지 목표로 의지와 지성을 모았던 때가 없었던 것 같은데, 대중음악계 역시 짧게는 5년 길게는 10년을 내다 봤다면 이제는 앞당겨서 새로운 것을 현실 속에 적용할 아이디어가 필요하고, 모든 것이 성공적일 수는 없겠지만 함께 모여 아이디어를 나누는 것이 우리 자신과 후배들에게 귀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개최돼 오는 26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뮤콘 온라인 2020' 콘퍼런스와 쇼케이스는 KOCCA MUSIC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된다.

오늘(24일)부터 26일까지 이어지는 '뮤콘 쇼케이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윤상이 뮤콘 예술감독을 맡아 프로그램 기획에 참여했으며, MC 스나이퍼, 림킴(Lim Kim), 서도밴드, 딕펑스, 손승연을 비롯한 국내외 뮤지션 총 70팀이 참여해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