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욕증시]나스닥 나홀로 상승…짙어지는 실적 먹구름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06:09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06:46

1분기 실적, 지난해 보다 3분의 1 감소 예상
자사주 매입과 배당 줄이는 기업도 상당수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 증시의 3대 지수들이 혼조세로 마감됐다.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지수는 3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일 연속 올랐다.

13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328.60포인트(1.39%) 내린 2만3390.77를 기록했다. S&P500 지수 역시 28.19포인트(1.01%) 하락한 2761.63으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나스닥은 38.85포인트(0.48%) 오른 8192.42로 체결됐다. 특히 아마존은 6.17%, 넷플릭스는 7.01% 치솟았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추이에 주목하면서 비교적 차분한 흐름이 이어졌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의 정점에 도달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완화하고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시점은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이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김나래 특파원=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장마감 종이 올리자 스크린에 마감 다우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2020.03.31 ticktock0326@newspim.com

미국의 최대 코로나19 발병지 뉴욕주의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최악의 상황은 지났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신규 사망자와 인공호흡기 사용자 등이 줄어들고 있는 점을 긍정적인 신호라고 부연했다.

또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도 지난 주말 인터뷰에서 5월부터 경제 활동을 부분적으로나마 재개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섣부른 봉쇄 해제가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서서히 본격화하는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도 향후 증시 흐름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증시가 이달 말까지 약 3주간 또 다른 시험대에 오르게 된다. 미 주요 기업들이 14일부터 본격적인 1분기(1~3월) 실적을 발표함과 동시에 향후 전망을 내놓기 때문이다. 애플과 트위터는 이달 30일, 스타벅스는 28일에 각각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이어 주요 은행들의 실적이 줄줄이 발표된다. 올해 기업 수익은 지난해 대비 약 3분의 1 가량 감소할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실적 악화 뿐만 아니라 자사주 매입과 배당 등을 줄이는 기업이 대거 나올 수 있는점도 투자자 불안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S&P 종합 1500 지수 포함 기업들의 공시 자료 등을 조사한 결과 170개 이상 기업이 배당 축소나 자사주 매입 중단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다음 (주목할) 경제 지표는 기업 수익이 될 것"이라며 "정부가 경기부양에 박차를 가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늦추려는 노력이 효과가 있었음을 시사하면서 증시는 최근 저점에서 반등했는데 투자자들의 낙관론은 향후 3주간 시험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산유국들의 대규모 감산 합의는 증시에 이렇다 할 상승 동력을 제공하지 못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은 지난 주말 오는 5~6월 하루 평균97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다.

한편, 유럽 주요국 증시는 부활절 연휴(10∼13일)를 맞아 휴장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