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김두관, 양산을 후보 등록···"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 중심으로 키우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4:5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양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26일 오전 양산시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양산시(을) 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26일 오전 9시 30분 양산시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양산시(을)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사진=김두관 의원] 2020.03.26

김 후보는 "장관·도지사·국회의원을 지낸 검증된 힘으로 확실한 양산발전을 이루겠다"며 "양산 광역전철 시대를 열고,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의 중심으로 키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마을 이장 출신으로 민선1,2기 남해군수, 제34대 경남도지사 및 제5대 행정자치부 장관을 역임했고, 현재 20대 국회의원으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동아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병역은 육군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이자 경남·울산 선대위원장을 맡아 총선 승리를 위해 선거 전반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김 후보는 '양산 광역전철 시대', '부·울·경 메가시티 중심지, 양산'을 내세우며 △부·울·경 광역철도 중심지 양산 △첨단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조성 및 기업유치를 통한 튼튼한 경제생태계 구축 △교육·문화환경 개선 △송전탑 및 전신주 지중화 사업 추진 등 지역 맞춤 및 양산시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여러 공약을 발표해온 바 있다.

김두관 후보는 "이번 4·15총선은 국난조차 권력에 이용하려는 세력에 맞서 국민 모두가 힘 모아 국난을 극복하는 선거이자, 양산을 부울경의 중심으로 만드는 선거"라며 "누가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지, 누가 진정 양산을 발전시킬 힘이 있는지를 시민들께서 선택해 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