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中 바이오시밀러 시장 본격 공략… '직판 시스템'은 남은 과제

홍콩계 난펑그룹과 합작회사 'Vcell 헬스케어'(브이셀 헬스케어) 설립
서정진 회장 강조해왔던 셀트리온의 남은 과제는 '직판 시스템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8:0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이 올 초 예고했던 대로 중국 합작법인을 설립했다.본격적으로 중국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 전경. [사진=셀트리온]

19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홍콩계 다국적 기업인 난펑그룹 합작회사(JV) 'Vcell 헬스케어'(브이셀 헬스케어)를 설립했다.

난펑그룹은 1954년 설립된 홍콩 소재 다국적 기업이다. 글로벌 자산 투자, 생명과학 투자, 금융 투자, 호텔 및 해운 분야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다.

브이셀 헬스케어는 셀트리온홍콩이 난펑그룹과 공동 투자해 중국 상해에 설립한 합작회사다. 셀트리온홍콩은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홍콩에 설립한 자회사다.

브이셀 헬스케어는 셀트리온과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중국 내 개발, 제조, 상업화 할 수 있는 독점적 권한을 확보했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은 브이셀 헬스케어를 통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의 의약품 허가 절차를 중국 시장 출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합작회사 설립으로 중국시장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됐다"며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군을 중국 현지 환자들에게 조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셀트리온에 남은 과제…'직판 시스템 구축'

중국 공장 설립과 더불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강조해왔던 셀트리온의 과제는 '직판 시스템 구축'이다.

서 회장은 올해 초 셀트리온그룹 간담회에서 "셀트리온은 기술력, 임상, 허가, 생산 수율 등 뛰어나다"며 "판매 수수율까지 낮추면 완벽한 종합 제약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인천=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2019.05.16 mironj19@newspim.com

현지 유통 파트너를 대신할 유통망을 구축해 직판 시스템을 갖추겠다는 계획으로, 셀트리온은 정맥주사 제형인 램시마(성분명 일플릭시맙)을 피하주사제형으로 바꾼 램시마SC부터 직판을 시작할 방침이다.

직판 시스템을 갖추면 유통 수수료 부담이 줄어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에 15개의 판매 법인 지점을 설립했다.

셀트리온은 올 하반기 램시마 SC가 연내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직판 체계를 갖춘 상태에서 램시마SC가 판매된다면 셀트리온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를 통한 직판체제 구축이 완료되면 수익성 개선 또한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