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베일 벗은 화웨이 5G 폴더블폰 '메이트X', 삼성 '갤럭시폴드'에 도전장

화웨이 'MATE X' 통해 기술력 우위 과시
다만 높은 가격은 보급 확산에 걸림돌

  • 기사입력 : 2019년02월25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02월25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중국 스마트폰 간판 주자 화웨이가 삼성에 이어 지난 24일 MWC에서 폴더블폰을 전격 공개하면서, 차세대 스마트폰 핵심 분야인 폴더블 폰 시장에서 한중 IT 간판업체간 한판 일전을 예고했다.

화웨이 MWC 발표현장[사진=바이두]

화웨이는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 2019' 개막 전날인 24일(현지 시간) 5G 폴더블 스마트폰 '메이트 X'(Mate X)를 발표했다.

‘메이트 X'는 삼성과 달리 아웃폴딩(바깥으로 접히는 방식)방식의 8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고, 갤럭시 폴드(7.2인치)보다 화면이 크다. 반으로 접었을 때도 6.6인치의 넓은 스크린으로 시원하게 다양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점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메이트 X는 자체 개발한 모바일 칩인 발롱 5000(Balong 5000)을 채택했다. 4500mAh의 고용량 배터리가 탑재됐고,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폴더블 폰을 완전히 접었을 때 11밀리미터(mm)의 얇은 두께로 휴대성을 최대한 높였다. 가격은 1만 7500위안(약 290만원)으로 갤럭시 폴드(약 220만원)보다 비싸게 책정됐다.

화웨이는 '메이트 X' 발표를 통해 모바일 업계 양대 화두로 꼽히는 폴더블폰과 5G 분야 기술력을 과시하면서 글로벌 최대 이동통신 행사인 MWC에서 향후 5G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냈다.

특히 경쟁사인 삼성을 정조준해 폴더블 폰 제품 사양을 상대적으로 높이면서 시선 끌기에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CEO는 발표 현장에서 “삼성 갤럭스 폴드와 비교해 메이트 X는 화면 크기와 두께면에서 월등하다”며 “삼성 갤럭시 폴드는 반으로 접었을 때 화면크기가 4.6인치에 불과하다”며 경쟁사인 삼성을 의식한 발언을 내놓았다.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 X[사진=바이두]

다만 업계의 열띤 경쟁에도 불구하고 단기간내에 폴더블 폰의 시장규모가 급격히 확대되기는 힘들 것으로 관측됐다.

광대(光大)증권은 향후 폴더블 폰 시장 전망과 관련,” 삼성과 화웨이의 폴더블폰 가격이 모두 1만 위안대를 넘어서면서 대중화되기 힘든 점이 있다”며 “값비싼 소재로 인한 낮은 원가경쟁력과 제품 수율 저하 문제가 폴더블 폰 보급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점쳤다.   

한편 화웨이는 ‘삼성 타도’를 내세우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1위 탈환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시장조시기관 IDC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 60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33.6% 증가했다. 올해 목표 출하량은 2억 5000만대로 설정됐고, 오는 2020년까지 3억대를 출하해 삼성을 따라잡겠다는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IHS 리저강 (李澤剛) 애널리스트는 “삼성은 중국시장의 스마트폰 주력 구매계층의 선호도 변화로 다시 시장을 만회하기는 힘들 것으로 본다”며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도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브랜드가 삼성의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