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띵동! 로봇 배달 왔습니다’ 징둥 베이징 도심서 로봇 배송

도심 내 운영은 ‘최초’ 작년 캠퍼스에서 시범 운영
배달 로봇 양산 위해 창사에 ‘무인차’ 본부 설립

  • 기사입력 : 2018년06월19일 15:46
  • 최종수정 : 2018년06월19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중국 대표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이 베이징(北京) 하이뎬(海澱)구를 시작으로 도심지역 최초로 로봇 배송에 나섰다. 

징둥은 올해 창립기념일 판매 행사 ‘618 쇼핑 페스티벌’을 맞아 쇄도하는 주문을 처리하기 위해 베이징 시내에 처음으로 무인 배달 로봇을 투입했다. 징둥의 618 쇼핑 페스티벌은 올해도 성황을 이룬 가운데 6월 1일 0시부터 18일 24시까지 총 누적 주문금액이 1592억 위안(약 27조2760억원)에 달했다.  

베이징 시내에 징둥의 배달 로봇이 나타나자 행인의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 = 웨이보 캡쳐>

지난 18일 베이징 하이뎬구에 징둥의 빨간 배달 로봇이 나타났다. 행인은 가던 길을 멈추고 스마트폰을 꺼냈다. 이날 중국 SNS 웨이보(微博)에는 징둥, 배달 로봇 등을 태그한 여러 장의 사진이 업로드됐다.

배달 정보를 입력한 후 수화물을 담으면 배달 로봇은 스스로 배달지를 향해 출발한다. 지정된 장소에 도착하면 인수인에게 안내 메시지를 보낸다. 소비자는 안면인식, 상품출고번호 입력, 스마트폰을 이용한 APP 접속 등 확인절차를 거쳐 물건을 인수하게 된다.

소비자는 안면인식, 상품출고번호 입력, 스마트폰을 이용한 APP 접속 등 확인절차를 거쳐 물건을 인수하게 된다 <사진 = 바이두>

징둥에 따르면 해당 로봇은 한 번에 최대 30개의 주문을 처리할 수 있다. 최대 15km/h 속도로 주행한다. 특히 로봇은 집화 지점을 찾아 스스로 정차한다. 또 신호등 색깔을 인식해 횡단보도에서 정지 혹은 주행하며 레이더 및 센서를 이용해 행인도 피한다. 중국 매체 소후(搜狐)는 징둥의 배달 로봇을 가리켜 “블랙테크놀러지(Black Technology)의 집합체”라고 평가했다.

징둥의 배달 로봇은 ‘마지막 1km’를 위해 디자인 및 설계됐다. 배달원이 배송터미널에서 수화물을 접수하면 인수인에게 배달하는 작업은 배달 로봇이 담당한다.

중국 대표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이 베이징 시내를 중심으로 배달 로봇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 = 웨이보>

해당 서비스는 향후 하이뎬구 내 허우창춘(後廠村)을 중심으로 시행된다. 징둥 관계자는 “배송터미널 근처 거주지역 배달에 집중할 것”이라며 “빨간 배달 로봇이 낯설지 않게 느껴지는 순간이 곧 올 것”이라고 밝혔다.

징둥은 지난해 베이징 하이뎬구에 위치한 인민대학교(人民大學) 캠퍼스 내에서 세계 최초로 무인 배달 서비스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하이뎬구 시내에서 실시한 서비스는 캠퍼스 내에서 진행했던 것의 일환이다. 이를 통해 징둥은 도심 내 서비스 제공에 집중할 계획이다. 징둥 관계자는 “베이징 하이뎬구 지역에 20여 대 배달 로봇을 운용 중”이라며 “오는 2019년까지 1만여 대까지 증가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징둥 관계자에 따르면 베이징 외에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광저우(廣州), 구이양(貴陽), 우한(武漢), 시안(西安) 등 10여 개 도시가 배달 로봇 운영을 위한 준비단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징둥은 배달 로봇 양산을 위해 창사(長沙)에 ‘무인차’ 본부를 설립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