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SK·포스코 주도' 한국판 수소위원회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출범

현대차·SK·포스코 등 회원사 15개로 구성
수소경제 확산·수소산업 경쟁력 강화 핵심 역할 수행

  • 기사입력 : 2021년09월08일 09:34
  • 최종수정 : 2021년09월08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종현 인턴기자 =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기업협의체가 탄생했다.

국내 수소경제를 주도하는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회원사 15개로 구성된 Korea H2 비즈니스 서밋(Business Summit)은 8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각 회원사 최고경영자 및 기업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창립 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이 8일 출범했다. (왼쪽부터) 허정석 일진홀딩스 부회장, 최윤범 고려아연 부사장, 이규호 코오롱그룹 부사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허세홍 GS그룹 사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구동휘 E1 대표,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사진= Korea H2 Business Summit]

이날 총회는 Korea H2 Business Summit 발족 취지 소개로 막을 열었다. 딜로이트컨선팅은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선도국 및 선도기업들이 현재의 수소 패권경쟁에서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바로 "대형화(Scale-up)와 속도감 있는 전개"인 만큼, 공급, 수요, 인프라 영역의 다양한 기업들이 적극적인 협업과 공동투자, 공동기획을 논의함으로써, 가치사슬 전후방의 불확실성을 효과적으로 줄여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협의체가 중심이 돼 추진해야 할 3대 이니셔티브로 ▲공동투자를 통한 해외 청정수소 공급기반의 확보▲수소 공급-활용기업간 협력을 통한 효과적이고 신속한 국내 생태계의 조성▲수소가치 사슬 전반의 핵심기술 조기확보를 주문했다.

Korea H2 Business Summit이 향후 추진해 나갈 핵심 이니셔티브들을 구체화해 나갈 분과위원회에서는 수소기업들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갈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글로벌 협력, 기술, 정책으로 나누어 진행된 분과위원회에서는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수소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협의체에서 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할 협력 프로그램의 모습 및 협의체를 통한 효과적인 기술확보 방안, 수소 생산과 활용 측면에서의 추가적으로 고려돼야 할 정부 정책 지원 방향 등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Korea H2 Business Summit은 현대차·SK·포스코 등 3개 그룹이 주도해 이번 출범을 준비해왔다. 이들은 지난 3월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고 탄소중립을 실현하려면 기업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 이에 최고경영자 협의체를 설립하기로 했다. 이후 효성까지 참여 의사를 밝혀 4개 그룹 회장이 지난 6월 현대차·기아 기술 연구소에서 만나 수소기업협의체 출범 공식화를 합의했다.

Korea H2 Business Summit은 ▲회원사 간 수소사업 협력 추진▲수소 관련 투자 촉진을 위한 글로벌 투자자 초청 인베스터 데이 개최▲해외 수소 기술 및 파트너 공동 발굴수소 관련 정책 제안 및 글로벌 수소 아젠다 주도 등을 통해 수소경제 확산 및 수소산업 경쟁력 강화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Korea H2 Business Summit은 초기 멤버인 현대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공동의장사를 맡고 현대차가 순번에 따라 돌아가며 회의체를 대표하는 간사를 맡는다.

협의체는 총 15개 회원사로 구성됐다.  향후 지속적으로 외연이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Korea H2 Business Summit은 매년 9월 전 회원사가 참여하는 총회를 연다. 총회에는 관련 주요 이슈 및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회원사들은 정기모임을 갖고 기술, 정책, 글로벌 협력 등 3개의 분과별 중점 협력과제를 선정해 집중적인 논의 과정을 거쳐 세부 추진방안을 도출한다.

매년 상반기에는 한국뿐 아니라 전세계 투자금융사 등을 대상으로 정기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해 국내외 투자자들을 초청한다. 이를 통해 수소 관련 투자 활성화를 도모한다.

한편, 이날 총회에 참석한 15개 회원사 최고경영자 및 기업대표들은 수소모빌리티쇼 행사장을 둘러봤다.

회원사 중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등이 참여한 이번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 인프라, 수소에너지까지 국내외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로 구성됐다.

limjh03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