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가상통화

속보

더보기

[GAM] 랠리 '숨고르기' 비트코인, '극과 극' 논란 속 종착지는

기사입력 : 2021년08월18일 15:24

최종수정 : 2021년08월18일 16:23

엇갈리는 전망 속 비트코인 헤드라인 지속될 듯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18일 오후 1시10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다시 재개된 비트코인 랠리가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갔지만, 비트코인 전망을 둘러싼 논란은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지난 4월 6만3000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를 찍었던 비트코인 가격은 이후 급락한 뒤 7월 중순부터 다시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비트코인을 비롯해 이더리움 등 다른 가상화폐들이 랠리에 동참하면서 최근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의 시가총액은 지난 5월 이후 처음으로 2조달러를 넘어섰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한국시간 기준 18일 오후 12시 2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4만4806.10달러로 일주일 전보다 1.64% 내려오며 상승 흐름은 잠시 멈춘 모습이다. 같은 시각 이더리움은 3029.19달러로 역시 일주일 전보다 3.76% 하락 중이다.

이처럼 가파른 랠리에는 일단 브레이크가 걸렸지만 시장에서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을 둘러싼 헤드라인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가상화폐 리플,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의 모형 [사진=로이터 뉴스핌]

◆ '미래화폐 vs. 신기루'

올해 들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은 특히나 유명인사들의 말 한마디에 출렁이곤 했는데, 가상화폐 시장을 바라보는 이들의 시선은 극과 극으로 나뉜다.

대표적인 강세론자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다.

머스크는 지난 2월 초 테슬라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유가증권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에 15억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는데, 같은 달 18일에는 "실질 금리가 마이너스일 때 다른 곳을 쳐다보지 않고 법정 화폐를 고집하는 것은 바보나 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금보다 유동성이 덜한 비트코인을 갖는 것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구성 기업으로서 모험적이라는 점에서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게시된 뒤 비트코인 상승세에는 날개가 달렸고, 다음날 가격은 저항선이던 5만5000달러를 뚫고 올라갔다.

유명 투자자이자 유튜버인 매트 코어스(Matt Kohrs)는 야후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론의 코멘트나 행동은 가상화폐 시장, 특히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개인이 그만큼의 직접적인 (가격)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은 (머스크 말고는) 드물다"고 평가했다.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창립자 마이클 세일러는 비트코인 투자가 초기 페이스북 투자와 같다면서 지지론을 숨기지 않고 있으며, 잭 도시 트위터 CEO 역시 비트코인이 트위터의 미래 성장 동력이라며 지지 의사를 공공연히 밝혀왔다.

ARK 투자매니지먼트의 캐시우드 CEO 역시 비트코인 하락장에서 50만달러라는 과감한 전망을 제시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일론 머스크와 캐시 우드는 지난달 열렸던 한 온라인 가상화폐 컨퍼런스 행사에서 비트코인 지지 발언을 쏟아냈는데, 당시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 밝혔고 우드 여기 비트코인이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이 될 것이란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동시에 비트코인 비관론자들 목소리도 끊이질 않고 있다.

대표적 비관론자인 워렌 버핏은 과거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을 "쥐약의 제곱"이라고 평가한 바 있으며, 비트코인을 사는 것은 투자가 아닌 투기라는 입장이다. 또 2019년에는 비트코인이 "고유한 가치가 전혀 없는 망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올 5월 버핏의 단짝인 찰리 멍거 버크셔 부회장은 5월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을 "납치범이나 강탈범에게나 유용한 화폐"이며 "난데없이 뚝딱 만들어진 새로운 금융 상품"이라고 평가절하한 바 있다.

'닥터둠'으로 불리는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 역시 비트코인은 "화폐도, 자산도 아닌 거품일 뿐"이라며 버블론을 끊임없이 주장하고 있다.

가상화폐 리플,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의 모형 [사진=로이터 뉴스핌]

◆ 강세든 약세든 "일단은 대세"

최근 랠리 후 나온 비트코인 전망들은 여전히 엇갈리는 모습이다.

이달 초 미국 투자 리서치 업체 펀드스트랫은 비트코인 가격이 200일 이동평균선을 돌파한 점을 강조하면서 연말에는 10만달러까지 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디지털 자산관리업체 투프라임(TwoPrime) 최고투자책임자(CIO) 네이선 콕스는 코인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기술 분석 등이 이번 반등세가 강력함을 시사하고 있지만, 시장이 위기를 완전히 벗어났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매체는 일부 애널리스트들이 가상화폐 시장의 장기 회복세를 낙관하고 있으나, 단기적으로는 상승 속도가 더뎌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투자 유튜버 코어스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의 향방이 어디로 수렴될지는 결국 지나봐야 알겠지만 비트코인이 결국 "사라지지는 않을 것(here to stay)"이라고 주장했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