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100년 공산당] 홍색로드에서 만난 2035년 중국 <5> 상하이

중국 굴기 허셰호보다 빠른 '푸싱호'로 줄달음
'아Q정전'의 루쉰 중국 공산화 운동 적극 지지

  • 기사입력 : 2021년06월25일 09:2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5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공산당 100주년 기획 상하이 취재 일정이 막바지로 접어든다. 베이징 으로 돌아가는 교통편은 중국 굴기의 또다른 상징물인 시속 약 350킬로미터의 고속철 푸싱(復興)호로 예약했다.

고속철이 놓이기 이전 상하이와 베이징 기차 주행 시간은 13시간이 넘었다. 후진타오(胡錦濤) 시대 허셰(和諧)호 보다 한단계 빠른 시진핑(習近平) 시대 푸싱호가 등장하면서 이 시간은 4시간 18분으로 단축됐다.

베이징 상하이(京滬) 고속철은 최고 속도가 시속 350킬로미터이며 운영 시속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다.  2011년 6월 30일 개통한 이후 꼭10년만에 15억 8000킬로미터를 달렸고 모두 13억5000만명의 승객을 실어 날랐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상하이간 고속철내 전광판이 현재 시속이 342킬로미터라고 알리고 있다.  2021.06.24 chk@newspim.com

밤 8시 기차인데 이제 막 점심을 마친 터라 아직 시간 여유가 많았다. 스마트 폰 텅쉰 지도 앱에 상하이를 검색하니 시내 동북쪽으로 루쉰(魯迅)기념관이 눈에 들어온다. 베이징에서 만난 양저우 사회과학원 친구가 상하이에 가면 꼭 들러보라고 추천했던 곳이다.

중국 번영의 1번가 상하이 푸동의 루자주이 역에서 2호선 지하철을 타고 인민광장역에서 8호선으로 환승을 한 뒤 30분 쯤 걸려 '훙커우(虹口) 축구장 역'에서 내렸다.

이곳에서 스마트 폰을 스캔해 텐센트 청귤(青桔) 자전거를 타고 텐센트 지도 네비게이션 앱이 카리키는 방향으로 10분 쯤 가자 루쉰 공원 동북문 입구가 나온다. 루쉰기념관이 속한 루쉰공원은 전신이 홍구공원으로 1932년 4월 29일 윤봉길 의사가 폭탄의거를 거행한 곳이어서 우리에게도 아주 뜻깊은 곳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상하이 루쉰 공원(옛 훙커우 공원)의 루쉰 기념관 앞에 루쉰 동상이 설치돼 있다.  2021.06.24 chk@newspim.com

루쉰은 저장(浙江)성 사오싱(紹興) 사람이다. 일본에서 산부인과 공부를 하던 중 중국인들이 빙 둘러서서 일본군 총칼에 죽어가는 동족의 모습을 태연히 구경하는 광경을 보고 충격을 받은 뒤 의사의 꿈을 접고 국민 계몽의 길로 뛰어든다.

'루신은 공산당에 가입을 하지 않았지만 맑스주의자였다. 사회주의 혁명과 과학과 민주의 가치를 설파했고 신문화 운동과 5.4운동에 적극 참여했다. 시대 조류를 앞서가는 인물로 1920~1930년대 공산당 역경기에 공산주의 세계관을 전파하면서 혁명의 역량을 키우는데 기여했다'.

2020년 9월 25일 상하이를 찾기전 9월 21일 들른 장쑤성 난징시 황룽센(黃龍峴) 휴양촌 마을의 공산당 미니 전시관에 이런 설명이 적혀 있었다. 루쉰은 비록 공산당 당원은 아니었지만 중국 공산당에 의해 걸출한 사회주의 사상가이자 문학가, 혁명가로 칭송을 받고 있다.

1921년 7월 중국 공산당 창당 전야를 다룬 TV 드라마 각성연대는 루쉰이 사회주의자 진독수가 주도한 진보잡지 '신청년'에 반봉건을 주제로 한 광인일기(1918년)를 발표, 근대 의식을 각성시켰다고 밝히고 있다. 드라마 각성연대는 당시 진독수 등이 구 체제를 대신할 '새로운 길'로 맑스주의를 선택했고 이것이 공산당 창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각 나라 언어로 번역된 루쉰의 작품들이 루쉰 기념관 전시장 벽면을 장식하고 있다. 2021.06.24 chk@newspim.com

루쉰 기념관은 숲이 우거진 공원 한켠 조용한 곳에 자리 잡고 있었고 기념관 앞엔 루쉰의 청동 조각상이 세워져 있었다. 루쉰 기념관의 전시물은 우리에게도 많이 알려진 루쉰의 명작 '아Q정전'과 '고향'이 모두 공산당 창당의 해인 1921년에 발표됐다고 설명하고 있었다.

'사실 땅 위에 원래 부터 길이 있었던 게 아니다. 사람들이 많이 다니다 보니 길이 된 것이다(其实地上本没有路, 走的人多了, 也便成了路)'. 기념관에 딸린 레스토랑에 앉아 무심코 펼쳐든 팜플랫애 루쉰 단편 소설 '고향'의 마지막 대목이 이렇게 소개돼 있었다.

루쉰 소설 '고향'에서 길은 희망이다. 루쉰은 신념을 가지고 분투 실천하면 어떤 고난도 헤쳐나갈 수 있다고 대중을 계몽하고 있다. 고향의 마지막 대목은 희망의 찬가다. 그것은 중국이 수천년 동안 한번도 가보지 않은 사회의주의 길로 접어드는데 대한 지지와 응원의 메시지일지 모른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베이징 수도공항내 서점에 마오쩌둥과 덩사오핑 등 중국 공산당 원로 혁명가들을 다룬 서적들이 진열돼 있다.     2021.06.24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