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한강서 발견된 휴대전화, 숨진 대학생 친구 것 아냐"

민간구조사가 발견해 경찰에 제출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21: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08일 0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모(22)씨와 함께 당시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발견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서초경찰서는 "손씨가 실종된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휴대폰은 친구 A씨의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앞서 이날 오후 1시40분 경 민간구조사 차모씨는 손씨의 실종 지점 인근 물 속에서 아이폰 1대를 발견해 약 2시간 뒤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경찰은 곧바로 해당 휴대전화의 주인을 확인하는 작업에 들어갔으나 분석 결과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경찰은 사건 당시 A씨가 가지고 있던 손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들어갔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을 통해 손씨가 실종 직전 누구와 통화했는지 등 당일 행적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A씨는 손씨의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30분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부모와 통화를 하고 잠들었다가 1시간 뒤 일어나 손씨의 휴대전화를 자신의 것으로 착각해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