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코로나 몰아내고 축배, ① 노동절 황금연휴 출행객 3억명

인기 관광지 항공 입장표 호텔 예약 모두 매진
베이징서부역 광저우 운행 고장 한때 운행 중단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14:15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옌안(중국 샨시성)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세계 주요 나라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홍역을 앓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코로나를 물리치고 축배를 들었다. 노동절 연휴(5월 1일~5월 5일)를 맞아 베이징 산시(陝西)성 옌안 등 중국 전국 유명 관광 유적지는 몰려들는 관광객들로 발디딜 틈 없이 붐볐다. 

개인 여행은 물론 코로나 통제 해제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단체여행까지 전면 자유화되면서 전국적으로 약 2억 5000만 명이 기차와 비행기 고속버스 등으로 노동절 연휴 여행길에 올랐으며 근교 외출 여행객을 합치면 모두 3억명이 노동절 연휴에 도시를 떠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이용 승객 22만명의 교통 허브 베이징 서역은  지난 노동절 연휴 첫날인 5월 1일 기상 악화로 네트워크에 고장이 생격는 바람에 징광(베이징광저우)이 정상 운행을 못한 관계로 수만명의 출행객의 발이 묶이기도 했다. 서부지역을 비롯해 외부에서 들어오는 기차 운행은 5월 4일 현재 대부분 정상화 됐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4일 아침 베이징으로 여행 온 관광객들이 베이징 서역 기차역 출구를 통해 역사 밖으로 빠져나고 나오고 있다.   2021.05.04 chk@newspim.com

항공표와 주요 관광 유적지 입장표 호텔 예약은 2019년 노동절 연휴 기록을 뛰어넘었다. 5월 1일 노동절 여객은 2020년 노동절 때 1억 1500만 명이었으나 2021년에는 2억 5000만 명으로 증가했다. 전국 일반 근교 외출 인원 까지 합하면 3억 명의 인구 이동이 일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시사지 타임 최근호는 세계가 코로나19로 봉쇄 격리중인데 중국인들은 주요 경제국가중 거의 유일하게 노동절 연휴를 맞아 세계에서 가장 즐겁게 레저를 즐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3일 밤 중국 산시(陝西)성 예안 기차역 플랫폼에 베이징과 시안 등 외지로 나가려는 승객들이 플랫폼에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2021.05.04 chk@newspim.com 

이번 노동절 연휴엔 중국 대표적인 홍색 여행지인 산시(陝西)성 옌안에도 전국서 찾아온 유커(관광객)들로 엔안시와 인근 주요 관광 유적지가 인산인해를 이뤘다. 홍색 유적지로 이름난 왕자핑과 양자링 난니완 자오위안은 물론 황하 후커우 폭포, 첸쿤완 등 관광지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들었다. 여행 업계는 올해 설때 코로나19 확산 통제를 위해 현지 설쇄기 캠페인을 전개함에 따라 도시에서 설을 쇤 사람들이 고향 방문 또는 여행을 위해 도시를 떠나면서 출행객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온라인 여행사 취날(어디로 가)에 따르면 항공권 가격이 급등하고 판매량이 일제히 늘어난 가운데 2021년 노동절 연휴 항공표 예약량은 코로나19 영향이 극심했던 2020년에 비해 25배 증가했으며 코로나19 이전 평년인 2019년에 비해서도 크게 늘어났다. 

중국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이번 노동절 황금주에 인기 관광지에 대해 입장표 예약제를 실시했다.  입장표 예약 판매량은 4월 15일 기준 2019년 동기에 비해 114% 증가세를 보였다.  베이징 고궁(자금성) 팔달령 만리장성, 시안 병마용 등은 일찌감치 노동절 연휴 기간 입장표가 동났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3일 노동절을 맞아 단체 광광객들이중국 산시성 옌안의 홍색 여행구 중 한곳인 왕자핑 홍군 유적지를 방문, 여행 안내자의 해설을 듣고 있다.  2021.05.04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