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지난 주 확진자 전 주 대비 9.4% 감소...정부 "모임 많은 5월 잘 보내야"

확진자 추세 소폭 감소, 정부 "2분기 1200만명 접종 후 거리두기 완화"

  • 기사입력 : 2021년05월02일 17:08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0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지난 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평균 확진자가 전주 대비 9.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주 하루 평균 확진자가 597명으로 직전 주인 659명보다 62.0명(9.4%) 줄었다고 밝혔다.

이중 60세 이상 확진자는 156.0명으로 전 주의 158.4명보다 줄었고 즉시 가용 가능한 병상은 556개로 전 주의 564개보다 소폭 줄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사진=보건복지부]

◆ 중대본 "병상 여력 안정...1200만명 접종 후 거리두기 완화 가능"

정부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병상을 확보한 결과 병상 여력은 안정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5월 1일 기준 생활치료센터는 총 38개소 6830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49.6%로 3440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8723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38.2%로 5389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2309병상의 여력이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26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50.5%로 21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중환자병상은 총 782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전국 556병상, 수도권 334병상이 남아 있다.

정부는 상반기 1200만명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목표 달성이 된다면 7월부터 거리두기와 영업 및 모임제한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6월 말까지 하루 1000명 이하로 유행을 적절히 통제하고, 고령층 등 1200만 명의 1차 접종을 완료하는 이 두 가지의 목표가 있다"며 "이들 목표가 잘 달성된다면 7월부터 거리두기나 영업제한, 모임제한 등을 한층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모임과 행사가 많은 5월을 잘 넘어가도록 마스크와 손 세척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며 밀폐되고 사람이 많은 실내보다 실외에서 상시 환기가 되는 곳을 중심으로 일상생활을 보내달라"며 "정부도 국민 여러분의 일상회복을 조금이라도 빨리 달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코로나19 영업제한 소상공인 4조5000억원 지급

중대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영업제한을 받은 소상공인에게 4조5000억원 지급도 완료했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버팀목자금 플러스 추진현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집합금지나 영업제한을 받거나 매출이 감소한 소기업‧소상공인에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2월 14일까지 집합금지 조치가 6주 이상인 사업체에는 500만 원을, 6주 미만 사업체에는 400만 원을 지원한다.

또한 동일한 기간에 영업제한 조치를 이행했고 전년 대비 매출이 감소한 사업체에는 300만 원을 지원한다.

집합금지나 영업제한을 받지 않은 일반 업종은 매출감소 유형과 경영위기 업종으로 구분해 피해 정도에 따라 지원한다.

버팀목자금 플러스는 2021년 1차 추경을 통해 편성됐으며 지난 3월 29일부터 지급하고 있다.
을 개시하였다.

정부는 관계기관의 적극 행정과 협업을 통해지급을 개시한 지 4일 만에 211만 개 사업체에 3조7000억원, 지난 4월 29일까지 272만 개 사업체에 4조5000억원을 지원했다.

중기부는 앞으로 버팀목 자금 플러스 지급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며 지원대상자가 아님을 통보받은 사업주에 대한 이의신청 접수는 5월 중 실시할 예정이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