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수원, 특수작업 로봇 개발…원전 종사자 안전 제고

원전 수출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04월22일 11:25
  • 최종수정 : 2021년04월22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인 지능형 로봇 기술을 자체 개발,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종사자들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고 있다.

한수원은 최근 고위험 밀폐공간 작업으로 분류되는 해수배관 내부 점검을 작업자 대신 수행할 수 있는 지능형 로봇(PRIME)의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해수배관 점검 로봇은 한빛 원전에서 성공적으로 성능시험을 마치고 실전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

해수배관 점검 로봇(PRIME) [사진=한국수력원자력] 2021.04.22 fedor01@newspim.com

기존에는 지하에 매설된 배관 내부를 작업자가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타격 음향을 듣는 방식으로 점검을 수행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지능형 로봇은 배관 내부를 자율 주행하면서 점검을 위한 타격 동작과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한 타격 음향 분석이 가능해 배관 건전성을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정할 수 있다.

또한 로봇의 카메라 영상, 3차원 표면측정값, 음향데이터 등의 점검 결과를 가상의 3차원 배관 형상에 모사해 디지털 트윈 개념으로 구현하는 프로그램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한수원은 향후 2023년까지 고위험 배관 점검 작업을 로봇으로 완전히 대체한다는 목표로 현재 성능 개선에 힘쓰고 있다.

앞서 2018년부터 원전 내부 수조의 방사선 구역에 잠수부 대신 수중 로봇(NUVIDA)을 투입해 원격 점검을 수행하고 있고 중소기업과 협력해 취수구의 퇴적물을 3차원으로 측정하는 로봇(ISMUD)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전혜수 한수원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로봇 기술을 활용한 첨단 원전 운영기술로 국내 원전 및 종사자의 안전성 향상은 물론, 발전분야의 첨단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며 "관련 기술의 수출 및 수출 대상국 현지 맞춤형 상품화를 통한 원전 수출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