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악관 "대북제재, 주민 겨냥한 것 아냐..경제난은 지도부 때문"

  • 기사입력 : 2021년04월10일 05: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10일 1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백악관은 북한에 대한 제재는 북한 주민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악의 경제난을 언급한 것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대북) 제재와 관련해 우리가 취하는 어떤 조치도 북한 주민을 표적으로 삼도록 의도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 등이 보도했다.  

그는 이어 "그들(북한)은 지도부의 행동으로 인해 지금 그런 상태와 상황에 처해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미국은 "(북한의) 핵 열망으로 인한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국제 지도자와 기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적 지원은 "우리가 중요하고 필수적이라고 믿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8일 세포비서 대회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강조하면서도 "더욱 간고한 '고난의 행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