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지역활동 예술인 작품, 정부청사에 전시

서양화·한국화·수채화 등 작품 60여점, 정부세종청사 공용공간 배치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14:14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올해 연말까지 지역에서 활동해온 지역예술인과 청년 예술인의 작품 60여점을 정부세종청사에 올해 연말까지 전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미술관 휴관, 전시회 취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의 작품 활동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신규 전시 미술품(밀마루의 바람, 이양선 작가)wideopen@newspim.com

특히 세종·대전 지역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지역예술인의 작품이나, 한국미술협회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수상한 예술인의 작품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그동안 청사관리본부는 청사 내 미술작품을 주로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을 통해 임차해 왔지만, 올해는 지역·청년 예술인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미술품을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문위원단 자문을 거친 60여점의 서양화, 한국화, 수채화, 문인화, 서예 및 공예 작품 등이 정부세종청사 내 공용공간에 배치된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청사 전시가 예술가의 꿈을 이루는 무대가 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