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아스트라제네카, 5~6월 350만명분 도입...65세 이상에도 접종"

정 총리, 코로나19대응 중대본회의 주재

  • 기사입력 : 2021년03월11일 09:06
  • 최종수정 : 2021년03월11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는 5월말부터 6월까지 코로나19 예방제(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00만회분(350만명분) 도입이 확정됐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안전전성 논란으로 미뤄졌던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11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2분기 도입 물량이 확정됐다는 소식을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는 5월 마지막 주부터 6월달까지 약 700만회분이 공급된다. 아울러 정부는 접종 대상도 65세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yooksa@newspim.com

정세균 총리는 "그간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가 다소 부족해 예방접종을 미뤄왔다"며 "하지만 최근 고령층에 대한 효능을 충분히 입증해 주는 자료가 영국에서 발표됐고 이를 근거로 독일과 이탈리아 등에서 이미 고령층까지 접종 대상을 확대한 바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도 어제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어 65세 이상에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기로 결정했다고 정 총리는 설명했다.

이제 현장에서 백신 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할 때란게 정 촏리의 이야기다. 그는 "질병관리청은 상반기에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세부계획을 보완해달라"며 "특히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고령자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접종을 받도록 대상자 확정과 접종 안내 등도 발 빠르게 추진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 국민들에게 "나 자신과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을 보호해 줄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1년 전 오늘,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즉 '팬데믹(pandemic)'을 선언한 날임을 상기했다. 그는 "그때부터 지금까지 K-방역은 코로나19에 맞서 끊임없이 진화하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해 왔다"고 자평했다.

이어 정 총리는 "최근 세계보건기구는 팬데믹 통제에 지름길은 없으며 '과학'과 '연대'만이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확고한 지침이라고 역설하고 있다"며 "우리가 견지해 온 '과학'에 기반한 방역과 국민적 '연대와 협력'이 결국은 코로나와 맞서 싸우는 최고의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방역도, 경제도, 모두 국민 여러분이 함께 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지난 1년간 코로나19로 위기가 닥칠 때마다 그랬듯이 소중한 일상을 되찾는 그날까지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면서 함께 나아가자"고 힘줘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오늘(11일)은 수도권 초미세먼지 농도 악화에 따라 아침 6시부터 밤 9시까지 초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는 매뉴얼에 따라 배출가스 5등급 차량운행 제한과 사업장의 가동조정, 불법 배출·소각 특별점검과 같은 긴급조치를 철저히 추진할 것"이라며 "국민들도 미세먼지 예보에 귀를 기울이며 외출과 야외활동을 자제해 스스로 건강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