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국무부 "북핵은 시급한 우선순위 ..비핵화에 전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3일 06:32
  • 최종수정 : 2021년02월13일 0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는 시급한 우선 순위 문제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워싱턴 당국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조치의 시간표를 제시하지는 않겠지만 "조율은 계속되고 있고, 활발하다"고 덧붙였다. 

일일 브리핑하는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2021.02.02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