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에 부탁한 4·3 유족들 "임기 내 특별법 개정해달라"

문대통령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남다른 관심, 잘 될 것"

  • 기사입력 : 2020년04월03일 18:2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3일 2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72주년 제주 4·3사건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직후 약 3만 명의 희생자를 모신 영모원의 위령단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4·3 희생자 유족들은 문 대통령 임기 내 4·3 특별법 개정 등을 강하게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영모원을 방문해 분향했다. 영모원은 4·3 희생자와 군경 신위를 한 곳에 모셔 같이 위령제를 지내는 곳으로 모두가 역사의 피해자라는 듯에서 주민 모금을 통해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추모비를 건립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3 희생자와 군경 등을 위로하는 영모원에서 분향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2020.04.03 dedanhi@newspim.com

이 자리에서 송승문 제주 4·3희생자 유족회장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뒷받침은 4·3 특별법 개정"이라며 "20대 국회는 좀 힘들고 21대 국회가 원구성을 하면 대통령 임기 내 꼭 특별법을 통과시켜달라"고 제안했다.

송 회장은 "정부에서 주는 보상도 중요하겠지만 명예회복이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내용"이라며 "빨갱이와 폭도 누명을 쓰고 그분들이 돌아가시게 하는 것은 후손들이 할 의무가 아니다. 대통령께서 꼭 임기 내 검토해달라"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3에 대해서는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있으니 잘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추념사에서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생존해 있을 때 기본적 정의로서의 실질적인 배상과 보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면서 "정치권과 국회에도 4·3특별법 개정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3 희생자와 군경 등을 위로하는 영모원에서 분향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0.04.03 dedanhi@newspim.com

이 자리에는 현창하 전 경우회장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현 전 회장은 "오랫동안 4·3 유족과 경우회가 오랫동안 앙숙으로 원수같이 적대감을 갖고 살아왔다"며 "그러나 4·3이라는 비극에서 모두가 피해자라는데 인식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현 전 회장은 "영모원이 만들어진 동기는 서로를 용서하고 화해하자는 뜻이 담겨 있다"며 "우리의 조그만 화해가 사회의 갈등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고 대통령게서도 그렇게 되도록 힘써달라"고 부탁했다.

강순민 하귀2리 발전협의회장은 "4·3 희생자 위령비의 뒤쪽에 보면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을 서로 손을 잡으라'는 구절이 있다"며 "그것이 4.3의 정신이고 화해와 상생의 표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 손을 맞잡아주신 희생자 유족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