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한국숲사랑중앙총연합회, 2019년 자연보호 '공로상·감사패' 수여

기사입력 : 2019년10월09일 18:20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3:26

전국 각지에서 산림보호에 앞장서는 파수꾼 포상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한국숲사랑총연합회는 9일 광주광역시 중앙본부에서 2019년 자연보호와 아름다운 숲 가꾸기 모범사례를 소개하고 우수활동회원들에게 공로패 및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번 행사는 그동안 지역별로 숲 가꾸기 활동을 해온 결과를 토대로 우수 사례 자와 실천운동을 펼쳐온 성과를 분석하고 이를 격려하는 차원의 포상이다. 

(사)숲사랑중앙총연합회 임직원 기념촬영 [사진=지영봉 기자]

이날 행사에는 이송암 한국숲사랑 총재를 비롯한 오주 전 광주시 의장, 이정재 전 광주교대 총장 등과 전국 지역총재 부총재, 회원 60명이 참석했다.

△이개호 농림식품부장관 감사패 수상자는 이예성(모델교수), 윤영란(중앙여성회부회장),김진호 (대구지역총재), 김필례(경기지역총재) △이석형 산림조합 중앙회장상 수상자는 구제길(본부상임부총재), 김용갑(부총재), 김용배 (부총재), 나종수 (부총재), 김점곤(부총재), 이훈(부총재), 이혜영(중앙여성회부회장), 박종현(경남지역총재)이다.

이예성(모델교수), 김필례(연합회 경기지역 총재), 윤영란(중앙여성회부회장)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지영봉 기자]

이송암 총연합회총재상 공로패 수상자는 문쌍수(상임부총재), 임덕재(충남지역총재), 김옥룡(김천지회장), 전순, 김옥룡, 이강자, 남규희(중앙여성부회장)가 받았다. 김경진 국회의원 표창은 박현정, 유희장, 전은경 이양심, 정귀임(회원) 등 25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번 수상자 선정은 지역 및 개인을 포함한 각 분야에서 공적이 분명한 회원들을 선발해 협회의 발전과 국가적 차원의 자연보호를 솔선수범하자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게 연합회의 설명이다. 수상자들은 국가적으로 산림훼손이 심각하고 자연재해의 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 산림의 보호와 자연환경의 보호를 민간차원에서 지켜내는 데 일조하고 있다.

촤로부터 이송암 연합회총재, 이강자(중앙여성부총재) 최영만,김태효 (서예작가 원담선생)이 수상자에게 '서작'을 증정하고 있다.

이송암 (사)한국숲사랑총연합회 총재는 인사말을 통해 “무더위에 우리의 숲을 지켜내고 보호하는데 열정을 쏱아 준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내 것이라는 책임감으로 우리 국토를 푸르게 만드는데 더욱 정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총재는 “회원 여러분이 총재이고 일꾼”이라며 “무궁화나무가 전국으로 확대 식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yb258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대법, '임금피크제 위법' 첫 판단…산업·노동계 줄소송 예고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대법원이 특정 나이가 지나면 임금을 차등 지급하는 '임금피크제'가 연령에 따른 차별을 금지한 현행법에 어긋나 무효라는 첫 판례를 내놓으면서 산업계와 노동계 등에 큰 파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26일 오전 10시 퇴직자 A씨가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을 상대로 제기한 임금 등 청구 소송 상고심 선고기일을 열고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2022-05-26 13:54
사진
원희룡 '청년 원가주택' 난관…"천문학적 비용에 재건축 규제까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청년 원가주택', '역세권 첫집' 사전청약을 조기에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우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의 '청년 원가주택'은 30년 후 비용이 20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돼 대선 전부터 '포퓰리즘' 공약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역세권 첫집'은 민간 재건축사업 활성화를 전제로 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완화도 진행되지 않아서 시작 전부터 '난관'에 봉착한 상태다. 2022-05-26 06: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