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2020 예산안] 행안부 55.5조, 생활밀착형 지역사업 늘린다

사업비 2.8조, 지방교부세 52.3조
지역경제 활력제고에 8386억원 투입
6516억원 편성해 지능형 전자정부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08월29일 10:3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9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내년도 예산을 ‘생활밀착형 지역중심 사업’과 ‘지능형 전자정부’, ‘과거사 문제해결’에 중점 투자한다.

행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예산안을 55조 5083억원을 편성, 29일 발표했다.

사업비는 올해 2조 5874억원 보다 2344억원(9.1%)이 늘어난 2조 8218억원이며 지방교부세는 내국세 감소 추세에 따라 1565억원(0.3%)이 줄어든 52조 3053억원으로 편성됐다.

[사진=행안부]

내년도 예산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생활안전을 강화하며 지역사회혁신에 마중물을 제공하는 ‘생활밀착형 지역중심 예산’이라는 점이다.

우선, 지역경제 활력제고에 8386억원을 투자한다. 지역상품권 발행(743억원)을 새롭게 지원하고 청년일자리 등 일자리 사업도 지속 확대 추진한다. 또한, 국민 불안이 큰 분야(교통사고) 안전사고 예방 투자와 풍수해 위험이 우려되는 생활권 중심으로 종합 정비를 통해 지역안전을 강화하는 등 총 9165억원을 편성했다.

아이디어 공모와 민관협업 자원봉사 등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지역사회혁신 예산도 489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 IT기술 및 전자정부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전자정부서비스를 지능형으로 전환하기 위해 국가융합망 구축, 공공부문 마이데이터시스템 구축과 같은 신규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자정부 사업에 6516억원을 투자한다.

또한, 과거사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로하고 국민을 통합하기 위한 예산도 479억원을 편성, 지속 지원한다.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가칭)으로 본격적 조성하고 광주와 제주에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위탁 운영한다. 이와 함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희생자들의 유해봉환과 실태조사 지원예산도 21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이인재 행정안전부 기획조정실장은 “어렵게 확보한 정부예산안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사업의 성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0년도 행정안전부 예산안은 향후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