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 부회장, 일본서 귀국...성과 질문엔 '묵묵부답'

9일 오후 9시 전세기 타고 김포공항 도착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공항 떠나

  • 기사입력 : 2019년07월12일 21:1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3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 6일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일본 출장에 나섰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밤 9시 김포공항에 전세기를 타고 도착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12일 이 부회장은 전세기를 타고 밤 9시경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일본에서의 출장 분위기와 성과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차를 타고 공항을 떠났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지난 4일부터 시작된 일본의 수출 규제로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에 사용되는 핵심 소재들을 확보하는 것이 어려워지면서 비롯됐다. 이 부회장은 김기남 부회장 등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사장단들과 수차례 회의를 갖고 대응 방안 중 하나로 출장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규제가 시작된 당일 방한한 일본 최대 IT유통투자기업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과 단독으로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시작 나흘 만인 지난 7일 오후 김포공항에서 하네다 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출장 일정은 지난 11일에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됐다. 정확한 동선이나 일정이 발표된 것은 아니지만 앞서 현지 한 매체는 이 부회장이 이날 한국에 돌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30대 그룹 총수 간담회까지 불참하면서 현지에 더 머무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귀국하지 않았다. 단순히 수출 절차가 까다로워 지는 수준에 그치지 않을 것이란 전망과 함게 심각한 경우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빠질 수 있다는 위험 신호가 감지되고 있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이 이번 규제를 상당히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행보가 소재를 확보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관계 확인을 위한 방향에 초점이 맞춰져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9일 민영방송 TV아사히 계열 ANN 보도에 따르면 부회장은 반도체 소재 조달이 정체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면서도 정작 규제 대상이 되는 반도체 소재 취급 기업과는 협의를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대신 일본 정·재계 인사들에게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을 약속하고, 수출 규제 이외 기업들에게는 안정적인 공급을 당부하는 취지의 메일을 보내 우호적인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TV아사히 등 현지 언론들은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대형 은행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문제보다 한일 관계 악화를 더 우려한다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규제가 한일 관계를 더 나쁘게 만들 수 있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이다.

한편, 귀국한 이 부회장은 내일 삼성전자 파운드리 공장이 있는 화성사업장에 방문할 것으로 예측된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