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요소수 대란] 거점 주유소 67곳 재고 1000리터 '숨통'(종합)

요소·요소수 수입 검사기관 2→4개로 확대
중국산 차량용 요소 1800톤 수출 절차 진행
인도네시아산 요소 1만톤 추가 수입 협의중

  • 기사입력 : 2021년11월19일 16:01
  • 최종수정 : 2021년11월19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지정한 거점 주유소 100곳 중 1000리터(ℓ) 이상의 재고를 보유한 주유소가 67개까지 늘었다.

중국산 차량용 요소 1800톤은 수출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인도네시아산 요소 1만톤 수입을 위한 협상도 진행 중이다. 다만 더 이상의 차량용 요소·요소수 수입 물량은 없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2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먼저 정부는 이날 12시 기준 100여개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의 재고 현황 정보를 공개하고, 1000ℓ 이상 재고를 보유한 주유소가 67개까지 늘었다고 발표했다. 반면 200ℓ 이하 재고를 보유한 주유소는 16개로 감소했다. 

아울러 현재 티맵을 통해 하루 2회씩 제공하던 요소수 주유소 위치 및 재고량 정보에 대한 횟수를 늘려갈 계획이다. 티맵 외 다른 민간플랫폼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  

해외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정부는 중국이 수출절차 진행을 확인한 계약물량 1만8700톤 중 현재까지 1만1310톤에 대한 수출 전 검사신청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아직 검사신청이 완료되지 않은 물량에 대해서는 현지 대사관을 중심으로 빠른 시일 내 중국당국에 신청될 수 있도록 담당관을 지정해 독려중이다. 

수출 검사가 완료된 중국산 차량용 요소 300톤은 오는 20일 중국 천진항을 출발해 23일 울산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도착 즉시 생산 과정에 투입해 요소수 생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가로 지난 18일 수출전 검사가 완료된 요소 2110톤(차량용 1800톤)은 수출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수출 전 검사가 신청된 1만1310톤 중 3000톤은 오늘 샘플채취 등 검사 절차가 진행된다. 

인도네시아산 요소 약 1만톤을 신속히 도입하기 위해 요소 수요업체와 수입업체 간 협의도 진행중이다. L사는 대만과 산업용 요소 40톤을 추가 계약해 12월 중순 도착 예정이다. 

해외 수입 물량이 점차 늘면서 수입 검사기관도 기존 2개(교통환경연구소, 한국석유관리원)에서 이번 주 중 2개(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를 추가해 총 4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기존 환경부를 중심으로 하는 정부 단속반 이외에도 경찰, 해경 등도 밀수·불법유통 등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통물량 확대에 따른 전반적인 유통 가격 안정화를 위해 정부 단속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