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요소수 대란] 정부, 국산·수입 1004만리터 '적합' 판정…17일분 공급(종합)

국립환경과학원, 요소수 78건 '적합' 판정
국내 제조 175만리터…수입 829만리터

  • 기사입력 : 2021년11월18일 14:16
  • 최종수정 : 2021년11월18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17일까지 신규로 검사를 요청한 요소수 제조·수입 총 78건에 대해 적합 판정을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예상 물량은 국내 제조 175만 리터와 수입 829만 리터를 합쳐 총 1004만 리터로, 하루 평균 수요량이 60만 리터인 점을 고려하면 16.7일분에 해당한다. 적합 판정을 받은 71개 업체들은 이르면 이달부터 자동차용 요소수를 제조하거나 수입할 수 있게 된다.

78건 중 2건은 국내 요소수 제조기준과 동등한 품질이 인정된 제품으로, 사전검사 면제 조치가 적용돼 수입 즉시 시장에 유통될 수 있다. 이외에도 과학원은 현재 총 88건의 제조·수입 신청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요소수 품귀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요소수 품절 안내문이 붙어 있다. 정부는 이날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요소와 요소수의 매점매석 행위 금지 고시를 시행하며, 매점매석 행위 적발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방침이다. 2021.11.08 mironj19@newspim.com

한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요소와 요소수 수급 안정을 위해 전세계 127개 무역관을 통해 대체 공급선을 발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수입이 확정된 물량은 코트라 측이 국립환경과학원과 정보를 공유해 필요한 절차를 안내하는 등 신속한 수입절차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종태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장은 "요소수의 신속한 검사를 지원하기 위해 국립환경과학원내 담당 검사인력을 증원했다"며 "유관 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규 제조·수입되는 요소수의 원활한 공급이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y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