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북·중·러 겨냥 랜섬웨어 대응 국제회의 개최..韓 등 30개국 참여

  • 기사입력 : 2021년10월14일 05:32
  • 최종수정 : 2021년10월14일 0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이 북한, 중국, 러시아 등의 랜섬웨어 및 사이버 범죄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회의를 개최했다. 

미국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전세계 30여개 국 장관및 고위 책임자가 참여하는 '반 랜섬웨어 이니셔티브(Counter-Ransomware Initiative)'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주도로 이틀간 진행되는 반 랜섬웨어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 독일, 일본 등 주요 미국 동맹과 서방권 국가들이 대거 참가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연설을 통해 랜섬웨어 공격은 정부기관과 의료기관,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전 세계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랜섬웨어에 대응하기 위해 외교적 방식을 통한 국제 협력을 중요시한다면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지난 9월 미국 재무부가 랜섬웨어 공격자에게 대가 지불을 용이하게 한 러시아의 암호화폐 거래소 '수엑스'에 제재를 가했다고 소개했다.  당시 재무부는 북한과 연계된 해커조직인 '라자루스'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앞서 미국 고위당국자는 이번 회의가 북한, 중국,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랜섬웨어 범죄 행위에 대한 대응을 겨냥한 것이라고 밝혔다. 

'랜섬'은 몸값을 뜻하는 영어단어로 랜섬웨어는 해커가 감염시킨 컴퓨터 내 문서나 사진 등 중요 파일을 복구시켜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 행위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