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만난 與 상임고문단 "이낙연, 좋은 경쟁자 넘어 훌륭한 파트너 기대"

"대선 기간 찾아올 위기 혼연일체로 극복해야"
경선 이후 상황 수습 촉구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5:44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김신영 기자=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이 이재명 후보에게 이낙연 대표의 불복 논란을 극복하고 단합할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회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와 당대표, 상임고문단은 상견례와 오찬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원기 상임고문, 송영길 대표, 이 후보, 임채정, 이용희 상임고문. 2021.10.13 yooksa@newspim.com

고용진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문희상 상임고문은 이 후보에게 "이낙연 전 대표가 끝까지 경쟁해줘서 당 경선이 훌륭하게 마무리 됐다"며 "앞으로 서로가 경쟁자를 넘어 훌륭한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고문은 "대선 기간 동안 여러 번 위기가 찾아올 것"이라며 "혼연일체가 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충일 고문 역시 이 전 대표의 이의제기 등 경선 이후 상황을 빨리 수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에 대해 "내년 대선은 특정 개인의 승리 문제가 아니라 민주 개혁 진영의 승리가 중요한 선거"라며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개인이 아니라 4기 민주 정부 창출을 위해 당 원로고문님들을 모시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송영길 당 대표는 "이 후보가 당선되면 역사상 처음으로 당명을 바꾸지 않고 다시 정권 재창출하는 정당이 될 것"이라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임고문단 간담회에는 김원기 오충일 이용득 임채정 이용희 상임고문과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문희상 전 국회의장,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가 참석했다.

sy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