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닛케이, '미국 증시 부진+고가 경계감'에 반락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6:55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15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대부분 약세를 나타냈다. 일본 주가지수는 1% 내외 낙폭을 기록했다.

도쿄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5% 하락한 3만511.71엔에서 마감했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는 1.1% 떨어진 2096.39포인트에서 마쳤다.

간밤 미국 증시가 경기 둔화에 따라 약세를 보여 부담을 준 가운데 최근 가파른 상승에 따른 과열 경계감으로 차익실현 매도세가 나온 것이 이날 하락의 배경이 됐다.

닛케이지수는 지난달 3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집권 자민당 총재 출마를 포기하고 이달 말 임기를 끝으로 퇴진하겠다고 밝히면서부터 강세를 연출했다. 차기 총리의 경제 대책에 대한 기대감 속에 전날 닛케이지수는 31년여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JP모간자산운용의 마에카와 쇼고 글로벌 마켓 전략가는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미국 증시에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진 탓에 '세계의 경기민감주'로 여겨지는 일본 주식으로 매도세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미쓰이스미토모신탁자산운용의 오시쿠보 나오야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주가가 너무 빨리 올랐다"며 "투자자들은 이제 자민당 총재 선거(오는 29일 투·개표) 결과를 보고 싶어한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그는 이어 유력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에 대해 "개혁파로 보이지만 어떤 경제 정책을 채택할지는 확실히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토픽스의 업종별 지수 가운데 부동산 건설 부문이 2.2% 떨어져 최악을 기록했다. 일부 전문가는 이날 중국 부동산주가 약세를 보인 것이 일본 관련주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무라타제작소와 닛토전공이 각각 2.7%, 3.3% 내리는 등 애플 관련주가 떨어졌다. 간밤 애플은 아이폰13 등 신제품을 공개했으나 주가는 하락세로 반응했다.

개별로 기술 신생업체 투자회사 소프트뱅크(SBG)는 5.8% 급락했다. 중국 정부의 기술회사 규제 강화로 인해 알리바바 등 SBG가 투자한 중국 기업을 둘러싸고 우려가 나왔다.

중국 주가지수도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2% 내린 3656.22포인트, CSI300은 1% 떨어진 4867.32포인트에서 각각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0.5% 내린 1만73544.00포인트에서 마무리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4시43분 기준 1.8% 하락한 2만5031.87포인트에서 호가됐고 베트남 VN지수는 0.5% 상승한 1346.94포인트를 나타냈다.

인도 주식시장은 소폭 강세다. 같은 시간 S&PBSSE 센섹스는 0.6% 오른 5만8608.00포인트, 니프티50은 0.7% 상승한 1만7492.55포인트를 기록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