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 "사람 죽이는 방역정책 철폐하라"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2:4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2: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소상공인들이 영업시간, 인원 제한 등 현행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와 코로나19대응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연합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버티다 못해 극단적 선택으로 내몰리고 있다며"며 이같이 요구했다.

오세희 소공연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자영업자들이 모여 있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매일 생을 마감하고 싶다는 이야기가 오간다"며 "사람을 살리기 위해 방역을 하는 것인데 방역정책 때문에 오히려 사람이 죽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가운데), 김기홍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왼쪽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영업제한 철폐 및 온전한 손실보상을 정부에 촉구하는 소상공인연합회-전국자영업자비대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9.14 mironj19@newspim.com

앞서 지난 7일 서울 마포에서 맥줏집을 운영했던 50대 A 씨가 가게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12일에도 전남 여수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던 B씨가 최근 '힘들다'는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자영업자들이 지난 1년 6개월 동안 66조원이 넘는 빚을 떠안았고, 이 기간 동안 45만3000개, 하루 평균 1000여개 매장이 폐업했다고 주장했다.

김기홍 비대위 대표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는 현재의 방역 정책은 실효성이 없음이 증명됐다"며 "정부는 '위드 코로나'로 방역정책을 전환해 소상공인들에게 영업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영업시간 제한, 인원 제한 중심의 현 거리두기 방역 지침 철회 ▲개인과 업소의 자율적인 책임방역으로 방역체계 전환 ▲전 소상공인 업종에 영업시간·인원제한을 철폐를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이번마저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외면한다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시위 등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내부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 7월 14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에서, 지난달 25일부터 이틀 동안 부산·경남에서 차량시위를 벌인 바 있다. 지난 8일에는 밤 11시부터 9일 새벽 1시30분께까지 전국 9개 지역에서 주최측 추산 5000대가량 규모의 차량시위를 진행했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