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인터뷰] 성큼 미래로 달려간 중국, 고영화 연구원과 함께 가본 베이징서비스전람회 <上>

전문가 인터뷰로 돌아본 베이징 CIFTIS 현장 참관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 활짝, 서비스 시장 신 전략 요구
국내대순환 디지털 신기술 생활소비 신추세 대응 시급

  • 기사입력 : 2021년09월05일 16:25
  • 최종수정 : 2021년09월05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0년 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때는 실내 행사를 최대한 축소하고 실외 베이징올림픽 도로 중심가 쪽에 가 건물을 설치해 행사를 치렀습니다. 국가회의센터 실내 전람관에는 주로 기업 참가자들을 위한 부스가 마련됐지요. 올해는 실내에 중국관, 중국 지방관, 외국 국가관, 디지털 서비스 전문관 등이 다양하게 설치됐어요 ".

9월 3일 베이징대 한반도연구소 고영화 연구원(SV인베스트먼트 고문)은 2021년 CIFTIS(9월2일~7일)를 함께 돌아보면서 중국 경제가 코로나19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난 느낌이라며 소감을 이렇게 털어놨다. 고 연구원은 중국은 이제 전람회와 포럼 등 군중 집회 행사에서 코로나19 때문에 제약을 받는 일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 중국은 올해 CIFTIS의 규모를 두배 가까이 확대해 '1행사 2전람관' 형태로 행사를 개최했다. 베이징 올림픽 공원 옆 국가회의센터 종합관 행사외에 20킬로 미터 서쪽의 수도강철 기업단지 전문 테마구에 IT 정보통신 디지털 건강위생서비스 등 각종 전문 테마 전시실을 설치한 것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1.09.05 chk@newspim.com



베이징대 한반도 연구소 고영화 연구원은 중국 현지의 한국인 가운데  중국 경제 산업 분야 최고 전문가중 한명이다. IT 신경제와 인터넷 모바일 신기술에 기반한 핀테크와 뉴비즈니스 분야에 대해 정통하다. 고 고문은 서울대 공대를 나와 미국 오픈티비(OpenTV) 한국 지사장을 지냈고 과기정통부 한국혁신센터(KIC) 중국 센터장을 역임했다.

중국 체류 약 20년 넘은 고영화 연구원은 현재 베이징대학 한반도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중이며 SV 인베스트먼트 중국 고문과 산업은행 베이징 지점 고문직을 겸임하고 있다. 뉴스핌 통신사는 중국 CIFTIS에서 나타난 서비스형 혁신 기술 분야의 새로운 트렌드를 짚어보기 위해 고 연구원을 초빙해 함께 전람회를 돌아봤다. 고 연구원과 함께 한 CIFTIS 현장 참관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소개한다.   

QR코드 예약 확인과 신분증 사본 제출로 입장 수속을 완료한 뒤 국가회의센터 정문 왼쪽편으로 들어가자 중국관을 비롯해 각 나라 국가 전시실이 빼곡히 들어 차 있다. 중국관에선 2022년 동계 올림픽을 소개하고 있었고 한국과 아세안 국가와 남미 중동 호주 동유럽 아프리카 등 각 나라 부스가 요란하게 각자의 특색 상품을 전시하고 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1.09.05 chk@newspim.com

한국관 부스는 K뷰티와 K헬쓰 K디지털 등에 중점을 둬 꾸며져 있었다. 고영화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도 생각보다 많은 기업들이 참가했다"면서 "한국 전시관의 중요한 차별점은 생활 소비 관련 제품이 많이 전시된 점이고 이는 쌍순환 소비 시대의 중국 내수 시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형태의 제품과 서비스 전시는 한류에 다시 불을 지피는데 효율적일 뿐만 아니라 중국이 추진중인 쌍순환 중의 국내대순환 정책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관 바로 옆에는 일본 국가 부스가 설치돼 있었다. 우리와 달리 일본 국가관엔 조리기구 도자기 그릇 등 주방 용품들이 비중있게 전시돼 있었다. 고 연구원은 최근 중국 가정의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라며 다음과 같이 말을 이었다.

"중국은 오랫동안 하루 세끼를 밖에서 떼우는 가정 문화 였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중국 가정에서 재택 요리가 늘어나고 있어요. 또한 경제 사정이 나아진 이후에는 맞벌이 보다는 주부가 가사 일에 전담하는 가정도 많아지고 있지요. 이러다 보니 중국 요리에 많이 사용하는 웍이나 냄비 등 주 방용품을 전보다 고급스런 제품으로 구입하는 경향입니다".

고 연구원은 기술과 산업재, 생활 소비 제품 전반에 걸쳐 새로운 트렌드와 미래 경향에 대해 일가견을 가진 전문가다. 그는 중국 주력 소비군단 Z세대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중국 소비 시장 트렌드가 어떻게 변해가는 지에 대해서도 탁월한 식견을 갖고 있다. 디지털 신제품이나 서방 국가에서 수입한 새로운 레저용품이 나오면 바로 사서 체험을 해 봐야 직정이 풀리는 전형적인 얼리 어답터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1.09.05 chk@newspim.com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 탓인지 별도의 미국관은 눈에 띄지않았다. 대신 미국 대두(콩) 수출협회가 오성홍기와 성조기를 나란히 내걸고 벽면에는 '세계 무역발전에 공헌한 초심을 잃지 말자, 상호 협력 윈윈의 교량이 되자' 라는 구호를 붙여놓고  있었다. 부스의 중국인 직원은 최근들어 중국이 미국 콩 수입을 대폭 늘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국가관 전람구역은 화려하고 구경거리로는 괜찮았지만 신기술을 소개하는 곳이 아니다 보니 기사 거리로는 확 끌리는 게 없었다. 국가관 전람구역 다음으로는 디지털 서비스 전시구역이 펼쳐졌다. 혁신형 신기술 서비스가 위주인 관계로 국가관 구역 분야보다는 일반인들이 이해하기가 훨씬 어려운 영역이다.

기자가 만난 각 분야 전문가들중 고영화 연구원은 반도체와 클라우드, 디지털 위안화, 블록체인 등을 가장 알기쉽게 설명하는 사람이다. 디지털 전시구역서 부터 고영화 연구원은 발걸음이 한층 분주해졌고 설명도 점점 길어졌다. 혼자왔으면 그냥 지나쳤을 부스와 전시품들이 많았다. 그는 이번 베이징의 CIFTIS에 출품된 특기할 만한 전시품을 용케도 찾아내 조목 조목 설명을 이어나갔다.   <下 편에 계속>

 

<고영화 베이징대학교 한반도연구소 연구원>

현, SV인베스트먼트 고문
현, 베이징대학교 한반도연구소 연구원
전, 과기정통부 한국혁신센터(KIC) 중국센터장
전, 미국 오픈티비(OpenTV) 한국지사장
서울대 공대 조선해양공학과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