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2 예산안] 산업부 11.8조 편성 5.6% 증가…산업혁신·전략산업 경쟁력 제고

2050 탄소중립 달성 위한 에너지전환·신산업 육성
견조한 수출플러스 지속…통상현안 대응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1:11
  •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안이 올해보다 5.6% 증가한 11조8135억원으로 편성됐다. 친환경·디지털기반 산업혁신과 전략산업 경쟁력제고,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에너지전환·에너지신산업 육성, 대외 환경변화에 대응한 견조한 수출 플러스 지속과 통상현안 대응 강화 등에 예산을 중점 투입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2년 예산안을 올해보다 5.6% 증액한 11조8135억원으로 편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친환경·디지털 기반 산업혁신과 유망 전략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5조8274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5조976억원보다 14.5% 늘어난 규모다.

친환경·디지털 기반 산업혁신 및 유망 전략산업 경쟁력 제고 예산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8.31 fedor01@newspim.com

소재·부품·장비는 핵심소재 해외의존도를 완화하고 동시에 공급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주요산업 공급망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전략 핵심소재 개발도 강화하기 위해 1조6845억원을 편성했다.

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Big3 예산은 선제적 투자를 통한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로 도약하기 위해 핵심 전략산업 예산을 34.2% 증액한 9108억원이다.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 산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술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성공사례를 창출·확산하고 디지털 데이터의 표준화와 활용·실증 기반마련 등 산업 디지털전환 예산을 76.2% 늘려 2791억원으로 잡았다.

산업의 중요한 허리 층이자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중견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예산은 15.3% 늘어난 828억원이다. 중견기업의 혁신과 역량강화를 위한 규모·특성별 맞춤형 R&D를 추진하고 지역 산업정책과 부합하는 지역 중견기업 지원을 확대한다.

산업 대전환기를 맞아 기업의 성장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유망분야로 과감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업재편 수요에 대응해 예산을 92.1% 늘려 269억원으로 편성했다.

아울러 차질없는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4조7422억원보다 2.7% 늘어난 4조8721억원을 투입입한다. 저탄소·분산형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에너지시스템 전반의 혁신과 신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차질없는 에너지 전환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 예산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8.31 fedor01@newspim.com

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한 설비·발전 금융지원과 화석연료 기반 산업구조에서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가속화를 위한 에너지전환 예산을 11.3% 늘려 1조9509억원으로 잡았다.

안전하고 신뢰도 높은 전력·통신 공급을 위한 전선로지중화 사업,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증가에 따른 안정적 계통연계·통합운용 기술개발 등 전력 신산업 예산을 18.1% 늘린 1조1842억원으로 편성했다.

저소득 가구 대상 냉·난방비 사용지원으로 취약계층 에너지 비용을 경감하고 저소득 가구와 사회복지시설의 에너지복지를 강화를 위한 예산도 8.5% 늘어난 2179억원으로 잡았다. 일부 탄소중립 사업을 기후위기기금으로 회계이관하고 신규사업을 발굴해 5980억원을 새로 편성했다.

한편 수출과 통상관련 예산은 올해 1조1862억원보다 19.7% 줄어든 9526억원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한시적으로 3500억원까지 늘렸던 무역보험기금 출연예산을 코로나 이전의 평년 수준인 1140억원으로 낮춰 수출 관련 예산이 28.7% 줄었다.

코로나19 이후 안전하고 투명한 생산 거점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투자유치와 유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238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국가 핵심기술의 불법 해외유출 방지, 전략물자 수출통제제도의 철저한 이행과 함께 개별국가 차원의 수출 규제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22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교섭형 통상을 넘어서는 국부창출형 통상으로 외연을 넓히기 위해 통상현안 대응 예산을 9.1% 확대해 967억원을 투입한다.

견조한 수출플러스 지속 및 통상현안 대응 강화 예산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8.31 fedor01@newspim.com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