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허난성 수재 살신성인 통 큰 기부, 폐업위기 훙싱얼커 애국소비로 극적 회생

충성 팬 회원 1000만 명 넘어, 3일간 매출 2억위안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온라인 매장 하루 방문객이 1000명이 채 안될 때도 많았다. 2020년 총 28억 위안 어치(2020년 매출)를 팔았으나 2억 2000만 위안의 적자를 기록했다. 2021년 1분기에도 또다시 6000만 위안의 적자가 났다. 경영은 수년간 살어름판 위를 지나왔다. 이대로 문을 닫아야 하나 대표와 회사는 하루하루걱정이 태산같았다.

그런데 허난성 정저우 홍수 이후 하룻밤새 상황이 일변하고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라이브 생방송 플랫폼 하루 방문 고객이 졸지에 800만 명으로 늘어났다. 덩달아 판매액도 52배나 폭증했다. 폐업 직전에 기사회생한 기적의 주인공은 중국 순 토종 스포츠 용품(운동화) 분야 훙싱얼커(鴻星爾克)라는 기업이다.

훙싱얼커 기적의 소식은 뜻밖에도 허난성 대홍수 초특급 재난을 타고 전해졌다. 정저우 물난리 소식이 전해지자 회사는 앞뒤 안재고 5000만 위안 어치의 구호 물품을 쾌척했다. 텐센트와 알리바바(마윈)는 맨 먼저 각각 1억 위안과 1억 5000만 위안을 출연했다. 하지만 기업 사이즈를 감안하면 홍싱얼커의 5000만 위안은 텐센트와 알리바바(마윈)를 낮뜨겁게 하는 통큰 기부였다. 

동종업체인 안타(安踏) 스포츠도 훙싱얼커와 같은 금액인 5000만 위안을 기부했으나 체면이 영 말이 아닌 상황이 됐다. 매체와 네티즌들은 2020년 훙싱얼커가 2억 2000만위안 결손을 낸데 비해  안타는 26억 위안의 이익을 올렸다며 허난성 재난에 대한 두 회사 사회 기여의 의미를 비교했다.   

인터넷을 타고 소식이 퍼지면서 훙싱얼커는 하루아침에 애국기업의 표상이 됐다. 네티즌들은 "애국 기업의 숭고한 뜻을 애국 소비로 보답하자"며 묻지마 구매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훙싱얼커 온라인 리이브 판매장과 오프라이 매장에 애국주의 물결이 넘쳐나고 있다. 애국 소비군단이 지나간 자리에는 상품이 남아나질 않는다. 어떤 고객은 물건 값을 몇배나 높게 치르고 종적을 감추기도 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훙싱얼커가 애국소비 열풍에 주문이 폭증하자 온라인 쇼핑몰 매장에 이성소비를 촉구하는 공고문을 내붙였다.   [사진= 훙싱얼커 온라인 매장 캡쳐] 2021.07.27 chk@newspim.com

생방송 판매 왕홍이 오히려 '구매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하는 진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상품이 달리고 평소 배송인력 체제로는 기한내 배달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왕홍은 '이성(理性)소비'를 외치며 꼭 필요하지 않으면 구매를 자제해달라는 방송을 내보내고 앴다. 회사 대표까지 한밤중에 라이브 생방송 판매 스튜디오에 찾아아 고객들을 향해 '이성소비'를 호소했을 정도다.

훙싱얼커는 타오바오 텐마오와 징둥 등 온라인 쇼핑몰 마다 '택배원 부족으로 배송이 늦어질 수 있다. 물건이 급히 필요한 고객은 구매를 재고해달라. 이성소비를 부탁한다'는 공고문을 띄웠다.

타오바오 티몰의 홍싱얼커 충성 고객 팬은 23일 900만 명으로 폭증했고,  나흘만인 27일에는 다시 1100만명을 넘어섰다. 재계 사회 기여의 모범이 된 홍싱얼커의 7월 23일 매출은 평소에 비해 무려 52배의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단 3일만에 2억 위안 어치가 팔려나갔다. 

온라인 쇼핑몰 뿐만 아니라 상하이 베이징 항저우 등 훙싱얼커의 전국 오프라인 매장도 발디딜 틈 없이 붐비고 있다. 금새 상품이 동나고 일부 매장은  과도한 인파가 몰려들면서 셔터 문을 내리기도 했다.  네티즌 가운데서도 특히 주링 허우(90後) 20대 젊은 세대들이 훙싱얼커 제품에 대한 애국소비에 열광하고 있다. 

애국 소비 열풍은 다른 국산 스포츠 용품 기업으로 까지 번지고 있다.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에 따르면 대표적 국산 스포츠 용품 업체인 361도(度) 피커(匹克) 등의 매츨도 덩달아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네티즌들은 경영상황이 어려운 중에도 기부에 동참한 또다른 감동 사례를 들춰가며 미담을 확산시키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직방의 아디다스 판매 왕홍은 판매 방송 도중 '국산품 애용을 지지한다. 홍싱얼커를 지지한다. 홍싱얼커는 영원한 신이다'는 내용의 광고문을 내보냈다. 이 왕홍은 다음날 아디다스 측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홍싱얼커 라이브 직방실로 자리를 옮겼다는 얘기가 중국 왕홍업계에 나돌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