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 하지 않기로...靑 "제반상황 고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브리핑 통해 공식적으로 방일 무산 발표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7:22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한일 정상회담이 결국 무산됐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공식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2021.07.19 nevermind@newspim.com

박 수석은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양국 간 역사 현안에 대한 진전과 미래지향적 협력 방향에 대해 의미있는 협의를 나누었다"고 그동안 진행된 양국 간 협의를 설명했다.

박 수석은 이어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돼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정상회담 무산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은 세계인의 평화축제인 만큼, 일본이 올림픽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를 희망한다"며 "우리 선수단도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지만 그간 쌓아온 실력을 아낌없이 발휘해 선전하고 건강하게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고 선수단을 응원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