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문대통령 방일, 지금은 아냐...한일정상회담에 기대 갖는 것 무의미"

"日, 독도 도발 등 편협한 태도 바뀌지 않아"
청와대 측, 서면 브리핑 통해 "방일, 미지수"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7:11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가 19일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춰 고려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여부에 대해 "지금은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일 정상회담에 기대를 갖는 것은 무의미하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도쿄올림픽기의 독도도발, 기존 한일 현안에 대한 일본 측의 경직되고 편협한 태도도 바뀌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딥페이크 피해근절을 위한 대담회에 참석해 손동현 에스프레스토 대표이사와 대담회를 마친후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7.19 photo@newspim.com

그는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하는 대통령의 방일은 이제 접을 때가 된 것으로 저는 판단한다"며 "지금 일본 측의 태도로는 성공적 한일 정상회담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G7 정상회의장에서의 약식 한일 정상회담이 일본 측의 소극적 자세로 무산된 기억이 생생한다"면서 "그런 터에 주한 일본 총괄공사의 수치스러운 망언이 튀어나왔고 그에 대해 일본 측은 합당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본이 세계의 신뢰받는 지도국가, 아시아의 존중받는 이웃나라이기를 원한다면 이래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방일과 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양국이 (문 대통령의 방일에 대해) 협의하고 있으나 여전히 성과로서 미흡하다"면서 "막판에 대두된 회담의 장애에 대해 아직 일본 측으로부터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