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부·대기업, ICT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3년간 총 5억원 지원

SKT·삼성전자·현대차 등 10개 대기업 참여
건감검진 플랫폼·비대면 상권분석 등 선정

  • 기사입력 : 2021년07월07일 14:52
  • 최종수정 : 2021년07월07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정부와 대기업이 손을 맞잡고 정보통신기술(ICT)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3년간 총 5억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받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1년도 민관 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에 신규 참여하는 19개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하고 본격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혀다.

정부와 대기업이 ICT 분야의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을 3년간 협력 지원해 스타트업의 R&D 역량을 강화하고, R&D를 통해 개발된 제품·서비스가 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도록 한다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정부가 3년간 총 5억원(1차년도 1억원, 2~3차년도 각 2억원)의 R&D 자금을 지원한다. 대기업은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인프라 제공, 기술·사업화 멘토링, 창업공간 등을 제공한다.

올해 선정된 19개 과제는 디지털 전환 등 기술변화 및 다양한 시장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참신하고 도전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들로 채워졌다.

21년 사업 신규 선정과제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1.07.07 biggerthanseoul@newspim.com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건강검진 플랫폼, 소상공인 비대면 상권분석·광고 서비스, AI 위치기반 SNS 데이터 가치 고도화 플랫폼 등 디지털 인프라 및 비대면 기술과 관련된 스타트업들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기술이 돋보였던 것으로 평가됐다.

대기업은 신규과제를 수행할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스타트업의 고성장을 촉진한다. 이 사업에 참여하는 대기업은 SKT, 삼성전자, 현대차, 신한금융, 롯데, KB금융, 교보생명, 하나금융, NH금융, 메트라이프 등이다. 

SKT 등 통신사는 5G 기반 네트워크 등 실증환경을 제공하고, 신한, KB 등 금융 분야 대기업은 금융플랫폼 기반의 API·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R&D 역량을 강화한다. 판로개척, 투자연계 등 지원을 통해 사업화 성공률도 높인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