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소득 하위 20%, 서울서 집 마련하려면 118년 걸려"

경실련, 문재인 정부 4년 서울 아파트 11만5000세대 시세변동 분석 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21년06월23일 11:3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3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소득 하위 20%가 번 소득을 모두 모아도 서울에 내 집을 마련하는 데 118년이 걸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평당 2061만원이었던 서울 아파트 가격은 올해 5월 기준 1910만원 오른 3971만원으로 조사됐다. 30평형 아파트로 환산하면 기존 6억2000만원이었던 아파트 가격이 5억7000만원 올라 11억9000만원이 된 셈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3일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4년 서울 아파트 11만 5천세대 시세변동 분석결과' 기자회견에서 관계자들이 관련 피켓을 들고 있다. 이날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께 서울 아파트값은 평당 2061만원이었으나 올해 5월에는 3971만원이 됐다고 주장했다. 2021.06.23 pangbin@newspim.com

경실련은 2017년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KB국민은행 시세정보를 활용해 서울 25개 구별 3개 단지, 총 75개 단지 11만5000세대의 아파트 가격 시세를 분석했다. 가처분소득은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를 활용했다.

경실련은 소득 하위 20%가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두 모으더라도 아파트 매입까지 118년이 걸린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2017년 소득 하위 20% 소득은 867만원으로 71년간 소득을 전액 모으면 30평형 아파트를 살 수 있었다"며 "4년간 이들의 소득은 142만원(16%)밖에 오르지 않은 반면 아파트 가격은 2배 가까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평균 가처분소득으로 계산할 경우 2017년 14년이 걸렸던 서울 내 집 마련은 올해 5월 기준 25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2017년 30평형 서울 아파트 가격은 한 채 평균 6억2000만원이고, 처분가능소득은 평균 4520만원으로 소득을 모두 모은다면 14년이 소요됐다"며 "그러나 문 정부 4년 동안 아파트 가격은 두 배 가까운 5억7000만원(93%) 올랐으나 실질소득은 298만원밖에 오르지 않아 서울아파트 가격 상승액이 소득상승액의 192배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문 정부 4년 동안 강남 아파트 가격은 평당 4334만원으로 3623만원(84%) 올랐고, 비강남 아파트 가격은 평당 1751만원에서 3427만원으로 1676만원(96%)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경실련은 "강남 아파트 가격이 집값 상승 이전으로 원상회복되려면 1년 이내에 10억9000만원(평당 3623만원) 떨어져야 하고, 비강남 아파트의 경우 1년 내 5억(1676만원) 하락해야 한다"며 "결국 문재인 정부는 불로소득이 주도한 거품 성장만 이룬 셈"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왜곡된 부동산 통계부터 개선해 집값 상승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취임 이전 수준으로 집값을 되돌려 놓겠다던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정부·여당은 3기 신도시, 공공재개발 등 집값 상승 유발하는 공급정책을 백지화하고 토지임대부 주택, 30년 이상 장기 공공주택을 대량 공급해야 한다"며 "강제수용한 공공택지는 민간 건설사에 매각하거나 공동시행을 하지 못하도록 금지하고, 토지 임대 건물 분양 주택과 30년 이상 장기주택을 대거 공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왜곡된 통계 개혁을 통한 정확한 현실 인식과 근본적인 정책 기조 전환은 집값을 잡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이전 수준으로 집값을 낮추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