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의총서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의결

윤미향·양이원영 신상발언 후 과반 이상 동의 가결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11:49
  • 최종수정 : 2021년07월06일 10: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2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들 의원 제명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6.08 leehs@newspim.com

앞서 국민권익위원화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 윤 의원에 대해선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양 의원에 대해선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돼 민주당 지도부가 출당 조치를 결정한 바 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과 양 의원 제명건을 의결하고, 의원총회에 상정해 의결했다. 찬반 표결 대신 재석 인원 과반의 동의를 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현영 원대대변인은 제명안이 통과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과 관련해 국회의원부터 솔선수범해 의혹을 깨끗하고 소상히 보이겠다는 강력한 의지에 따라 마음 아픈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도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 조사를 의뢰하겠다고 했지만 가족과 개인정보활용 동의서가 누락되는 등 제대로 된 의뢰를 하지 않았다"며 "하루빨리 제대로 국민들에게 소상히 전수조사 의지를 보일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