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터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9000만도스 추가 계약

  • 기사입력 : 2021년05월21일 10:30
  • 최종수정 : 2021년05월21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터키 정부가 미국의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 개발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9000만도스를 추가로 구매계약했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2021.01.11 [사진=로이터 뉴스핌]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터키 정부와 코로나19 백신 추가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계약은 6000만도스 백신을 공급하고, 추가로 3000만도스를 구입할 수 있는 옵션을 포함한다.

신규 계약분까지 포함하면 터키는 총 1억2000만도스의 화이자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다. 업체는 "모든 계약 물량은 올해 안에 전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터키 인구는 8000여명. 1억2000만도스는 약 6000만명에 2차 접종을 마칠 수 있는 규모다.

그동안 터키에서는 중국 시노백 바이오테크와 화이자 백신을 번갈아 사용해왔다. 지난달에는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 5000만도스 구매 계약을 맺었다.

로이터 집계에 따르면 터키는 약 2653만7163도스 백신을 접종됐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